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동산 말고도 2가지 더…'슈퍼여당'의 지지율 추락 원인은

머니투데이
  • 권혜민 , 문지예 인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7 13: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8.07.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8.07. bluesoda@newsis.com
176석 슈퍼여당의 '위기'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이내인 1%포인트 안으로 좁혀졌다. 4·15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지 불과 110일 만에 벌어진 현상이다.

한때 50%가 넘었던 민주당 지지율의 추락을 두고 '거여(巨與)의 독주'가 불러온 예상된 결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부동산 시장 혼란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의혹 등도 민심이 등을 돌리게 된 계기로 지목된다.


오차범위 내로 좁혀진 민주-통합당 지지율


리얼미터 8월 1주차(3~5일)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자료=리얼미터
리얼미터 8월 1주차(3~5일) 정당 지지도 조사 결과./자료=리얼미터


7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의 8월 1주차(3~5일) 정당 지지도 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35.6%, 통합당은 34.8%를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와 비교해 2.7%포인트 내렸고, 통합당은 3.1%포인트 올랐다. 통합당 지지율은 올해 2월 창당 이후 최고치다. 두 당의 지지율 격차는 불과 0.8%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오차범위 내 격차로, 역시 통합당 창당 이후 가장 적은 차이다.

지금까지의 추이가 계속된다면 지지율 역전이 임박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통합당 지지율은 5월 3주차에 24.8%로 바닥을 찍은 뒤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4·15 총선 직후 50% 지지도를 돌파했던 민주당은 하락세다.


1. 집값잡기 사활걸었지만…부동산대책 후폭풍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주택공급 대책을 두고 정부와 여당이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해제'를 강력하게 밀어붙이고 있지만,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 대신 강남 대치동 소재 은마 아파트 등에 대한 재건축·재개발 규제완화, 시유지 및 국·공유지 개발 등을 대안으로 제시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사진은 1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 2020.07.16.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주택공급 대책을 두고 정부와 여당이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해제'를 강력하게 밀어붙이고 있지만,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 대신 강남 대치동 소재 은마 아파트 등에 대한 재건축·재개발 규제완화, 시유지 및 국·공유지 개발 등을 대안으로 제시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사진은 1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 2020.07.16. amin2@newsis.com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을 두고 전문가들은 부동산 시장 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집값 폭등에 대한 책임론과 부동산대책 부작용에 대한 우려 등이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졌다는 얘기다. '임대차 3법'을 두고 벌어진 '전세소멸' 논란, 8·4 주택공급 대책 이후 불거진 '님비 논란' 등이 불을 지폈다.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이 아니다"(윤준병 민주당 의원)와 같은 발언은 큰 반발을 샀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부동산대책 타깃이 된 서울 지역의 통합당 지지율은 37.1%로 민주당(34.9%)을 앞질렀다. 부동산 정책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30대(45.7%→35.6%), 40대(49.5%→43.3%) 지지율도 전주대비 각각 10.1%포인트, 6.2%포인트 빠졌다.

임현진 서울대 사회학과 명예교수는 "'부동산 블루' 현상이 낳은 결과"라며 "임대차 3법, 부동산 3법 관련해 여러가지 잡음이 많았고, 근본적 대책이 되지 못했다는 인식이 있다"고 설명했다.


2. 거대여당의 독주…'강자 중의 강자'에 대한 반발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가결되고 있다. 2020.08.04.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가결되고 있다. 2020.08.04. photothink@newsis.com


7월 임시국회에서 보여준 거대여당의 '입법 독주' 논란도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민주당은 압도적인 의석 수를 기반으로 주요 법안 처리를 밀어붙였다. '부동산 3법', '공수처 3법', '임대차 3법' 등 쟁점 법안들이 모두 통합당의 협조 없이 강행 처리됐다. 민주당 내에서도 '다수결의 폭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현재는 야당이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는 환경"이라며 "우리나라 유권자들은 약자의 편을 드는 성향이 있는데, 민주당이 '강자 중의 강자'라는 식으로 행동하고 있어 지지율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임 교수도 "국회를 통법부처럼 운영한다는 지적이 나오며 지지세력 이탈이 생겼다"며 "여당의 독주와 막말, 행정수도 이전 밀어붙이기 등에 대한 반발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3. 피해자 공감 없는 젠더감수성…등 돌린 여성 지지층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리는 가운데 민주당 의원들이 헌화 후 묵념하고 있다. 2020.07.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리는 가운데 민주당 의원들이 헌화 후 묵념하고 있다. 2020.07.13. photo@newsis.com


30·40대와 함께 기존 민주당의 지지 기반이었던 여성 지지율이 떨어진 점도 뼈아프다는 분석이다. 이번 조사에서 여성의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3.4%포인트 떨어진 36.2%였다. 통합당 지지율은 33.1%로 지난주보다 5.2%포인트 올랐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이에 대한 민주당의 대처가 여성 지지층 일부가 등을 돌린 원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은 박 전 시장 사망 이후 '피해 호소인' 용어, 2차 가해 논란 등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지난달 2주차 민주당 41.3%, 통합당 25.6%였던 여성 지지율은 박 시장 사망 이후인 3주 차(13~17일) 34.1%, 28.8%로 격차가 줄어든 바 있다.

한편 이번 리얼미터 조사에는 전국 18세 이상 성인 3만3057명에게 전화를 시도해 최종 1510명이 응답했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2.5%p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