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현장] "역사 한 획 그을 것" 'YG 신인' 트레저, 패기 넘치는 데뷔(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7 12: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트레저/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트레저/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YG 신인' 트레저가 데뷔한다.

7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영중로 CGV 스타리움관에서 진행된 그룹 트레저(TREASURE) 데뷔와 첫 싱글 '더 퍼스트 스텝: 챕터 원'(THE FIRST STEP : CHAPTER ON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트레저는 데뷔곡 뮤직비디오를 최초로 공개하고 새 싱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트레저는 YG엔터테인먼트가 블랙핑크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신인 그룹이자 빅뱅, 위너, 아이콘에 이어 네 번째로 선보이는 보이그룹이다. 지난해 'YG보석함'이라는 자체 제작 서바이벌을 통해 선발된 12인조 멤버들은 평균 나이 19세로, 개개인이 음악적 역량을 갖추고 있다. 멤버 4명이 일본 출신이라는 점도 눈에 띈다.

트레저/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트레저/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1년 여의 준비 끝에 데뷔하는 것에 대해 도영은 "드디어 데뷔를 하게 됐다. 연습생이 아닌 아티스트로서의 삶이 설레고 긴장된다. 열심히 해서 성장하는 아티스트 될 것"이라고 했으며, 방예담은 "데뷔가 실감이 안 났는데, 이제 실감이 난다. 시작하는만큼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윤재혁은 "간절히 바라던 데뷔를 하게 돼 기쁘다"고 했으며, 최현석은 "자랑스러운 멤버들과 무너지지 않고 전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데뷔가 오래 걸려 초조하진 않았을까. 이에 대해 도영은 "멋진 걸 준비하기 위해 시간이 길어졌는데, 초조하기보다는 잘 준비하자는 욕심이 생겼다"며 "음악 작업을 많이 하면서 깊이 배우고 성장하는 시간이었다"고 해 기대를 당부했다. 박정우는 "이제 시작인 만큼 우리를 어떻게 바라봐줄지 궁금하다. 우리만의 것을 보여주는 아티스트가 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YG 신인'으로 많은 관심을 받는 것에 대해 방예담은 "많은 관심 기대 받아 영광이다. 블랙핑크 선배님들의 글로벌한 활약으로 우리 데뷔 역시 기대와 관심을 받아 감사하다. 열심히 준비할 수 있는 원동력도 된다. 긴장도 되고 떨리지만 성장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도영은 "팬들이 응원을 해주셔서 기대를 받고 있다는 게 실감이 났다"고 덧붙였다.

트레저/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트레저/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트레저는 7일 오후 6시 첫 싱글 '더 퍼스트 스텝: 챕터 원'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더 퍼스트 스텝' 시리즈는 12개의 빛나는 점이 모여 하나로 완성된 트레저 가 세상을 향해 내딛는 '첫걸음'을 상징한다. 또한 12명의 멤버들이 겪어가는 수많은 '처음'들을 담아낼 예정이다. 그중에서도 챕터 원에서는 처음 사랑에 빠진 어린 소년의 감정을 주로 이야기한다. 데뷔 싱글이 선주문 17만 장을 기록한 것에 대해 지훈은 "17만 장이라는 수치를 예상하지 못했다. 실감이 안 난다. 감사하다 해외팬분들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게 K팝 선배 가수분들이 전세계에 영향력을 발휘한 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날 타이틀곡 '보이'(BOY) 뮤직비디오 역시 공개된다. '보이'는 강렬한 비트와 중독성 있는 댄스 브레이크 드롭이 인상적인 곡이다. 소정환은 "목표는 멜론 차트 100위 안에 드는 것"이라는 바람을 전했다. 이외에도 토라진 그녀의 마음을 돌리기 위한 소년의 애정 공세를 담은 '들어와'(COME TO ME) 역시 수록돼 기대를 모은다.

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YG엔터테인먼트 © 뉴스1

또한 타 YG 아티스트와 차별화되는 점에 대해서 최현석은 "기본 YG 스타일에 다인원, 칼군무라는 장점을 더해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했다. 또한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준규는 "밝은 에너지를 주면서 역사의 한 획을 긋는 그룹이 되겠다"고 했으며, 최현석은 "초심을 잃지 않고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데뷔를 앞둔 트레저는 음원 발매 두 시간 전인 오후 4시 데뷔 카운트다운 V라이브 방송으로 팬들에게 먼저 인사한다. 이어 오는 9일 SBS '인기가요'에서 첫 데뷔 무대를 꾸미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