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부 비 소강상태…한강·임진강 홍수특보 '단계적 해제'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7 14: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강, 서울 한강대교의 수위변화 그래프./사진제공=환경부
한강, 서울 한강대교의 수위변화 그래프./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는 지난 6일부터 중부지방의 집중호우가 다소 소강상태에 접어듦에 따라 한강과 임진강 주요 지점들의 수위가 하강 돼 홍수특보도 단계적으로 해제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서울시 한강대교의 경우 지난 6일 오전 11시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후 이날 오후 2시 20분에 올해 홍수기(5월 15일~10월 15일) 동안 이 지점의 최고 수위인 8.73m에 이르렀다. 하지만 이후 수위가 점차 낮아지면서 이날 7일 오전 9시에 홍수주의보가 해제됐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한강대교의 수위는 6.78m로 관측됐고 점차 완만한 하강 추세를 보이고 있다. 잠수교의 수위도 지난 6일 오후 2시 30분에 최고 수위인 11.53m를 정점으로 점차 하강하는 추세이며 이날 오전 11시 기준 9.5m로 관측되고 있다.

임진강 유역의 경우에도 전 지역에 내려졌던 홍수특보가 이날 모두 해제된 가운데 수위가 점차 내려가고 있다. 파주시 비룡대교의 수위가 지난 6일 오전 2시 40분에 최고 수위인 13.54m에 달했으나, 이날 오전 11시 기준 7.49m로 크게 낮아졌다.

북한지역으로부터 유입되는 수량도 크게 줄었다. 이에 임진강의 최북단 관측지점인 연천군 필승교의 수위가 지난 5일 밤 8시 10분 최고 수위인 13.12m를 기록했으나, 이날 오전 11시 기준 4.62m로 크게 낮아진 것으로 관측됐다.

한강 유역 주요 댐의 방류량도 줄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소양강댐의 유입량이 점차 줄어들고 있어 하류지역 홍수조절을 위해 방류량을 지난 6일 초당 2700톤에서 이날 오전 11시 기준 초당 2000톤으로 줄여 내보내고 있다.

환경부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재로 홍수대응 및 피해복구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주요 하천유역과 댐의 홍수관리 상황과 상하수도 등 주요 피해시설의 복구현황을 점검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이번 집중호우 상황이 완전히 끝날 때까지 4개 홍수통제소의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공조해 선제적인 홍수관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