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외교부 "트럼프의 틱톡·위챗 퇴출, 노골적 패권행위"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7 18: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베이징=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틱톡과 위챗 모회사와의 거래금지를 9월 15일부터 개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사진은 중국 베이징의 한 휴대전화 화면에 나타나 있는 틱톡과 위챗 애플리케이션 아이콘. 2020.08.07
[베이징=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틱톡과 위챗 모회사와의 거래금지를 9월 15일부터 개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사진은 중국 베이징의 한 휴대전화 화면에 나타나 있는 틱톡과 위챗 애플리케이션 아이콘. 2020.08.0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TikTok)에 이어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의 퇴출을 예고한 데 대해 중국 정부가 "노골적 패권행위로 단호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중국 기업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위챗 모회사 텐센트와의 모든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2건에 서명했다. 시한은 앞으로 45일로 미국 관할권 내 개인 또는 기업에 모두 적용된다.

왕 대변인은 "중국은 자국 기업의 정당한 합법적 권익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며 "해당 기업들은 시장 원칙과 국제 규칙에 따라 상업 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럼에도 미국은 국가 안보를 빙자해 힘을 남용하고 미국 외 다른 기업을 무리하게 때리고 있다"며 "이는 노골적인 패권 행위로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 내 많은 사람과 국제 사회 인사들이 미국의 이런 행위를 비판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의 행위가 국제 규칙과 시장 원칙이 아닌 자신의 이익을 최우선시해서 정치적 조작과 탄압을 자행하는 것이란 주장이다.

그는 "이는 도덕적 해외와 국가 이미지 손상, 국제적 신뢰 하락만 가져올 것"이라면서 "결국 자업자득의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