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샘 오취리 '흑인 분장 비판' 사과…"경솔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7 19: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흑인 분장'을 비판한 글을 올린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앞서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이 흑인 분장을 한 사진을 공개하며 "2020년에 이런 걸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달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샘 오취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이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사진./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샘 오취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이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사진./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캡처
공개된 사진 속 의정부고 학생들은 음악에 맞춰 망자의 관을 들고 춤을 추는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 문화를 패러디한 모습이다. 일명 '관짝소년단'을 따라 하기 위해 학생들은 얼굴을 검게 칠했다.

샘 오취리는 7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며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 그 부분에서 잘못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샘 오취리는 국문과 영문으로 쓴 논조가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샘 오취리는 "영어로 쓴 부분은 한국의 교육이 잘못됐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고 적었다. 이어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다.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좀 경솔했던 것 같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했다.

K팝을 비난하는 해시태그 'Teakpop'을 덧붙인 것에 대해서도 "이런 의미가 있는 줄 몰랐다. 단순했다"고 해명했다.


다음은 샘 오취리가 인스타그램 전문.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그 부분에서 잘 못했습니다.

그리고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

Teakpop 차체가 한국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를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