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담양서 대피 중 실종됐던 8세 어린이 숨진 채 발견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8 15: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순천=뉴스1) 지정운 기자 = 8일 오후 2시쯤 전남 순천시 황전면과 구례군을 연결하는 구례교 아래로 누런 황톳물의 섬진강이 급류를 이루며 흘러가고 있다. 구례교는 현재 홍수경보가 발령돼 있으며 섬진강 주변도로 침수로 황전면 구례구역에서 곡성간, 구례교, 용림지하차도의 교통이 통제된 상태다.(독자 제공)2020.8.8/뉴스1
(순천=뉴스1) 지정운 기자 = 8일 오후 2시쯤 전남 순천시 황전면과 구례군을 연결하는 구례교 아래로 누런 황톳물의 섬진강이 급류를 이루며 흘러가고 있다. 구례교는 현재 홍수경보가 발령돼 있으며 섬진강 주변도로 침수로 황전면 구례구역에서 곡성간, 구례교, 용림지하차도의 교통이 통제된 상태다.(독자 제공)2020.8.8/뉴스1
전라남도 담양에서 침수피해 대피 중 실종됐던 8살 남자 어린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담양 경찰·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3분께 담양군 봉산면의 한 무너진 집터 잔해더미에서 A(8)군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실종 지점에서 약 500m 떨어진 곳이다.

A군은 이날 오전 4시께 봉산면 침수된 집에서 할머니와 빠져나와 대피소로 이동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당초 A군이 하천에 떠내려 갔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했으나, 중장비로 파손된 주택 잔해를 수습하던 중 A군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군이 폭우로 집 뒷산에서 갑자기 떠내려온 흙과 물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