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폭우도 무서운데 태풍까지 온다…5호 태풍 ‘장미’ 내일 한반도 상륙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9 07:0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상청 날씨누리상 8일 오전 11시10분 천리안위성 2A호 동아시아 RGB 주야간 합성영상(기상청 제공) /사진 = 뉴스 1
기상청 날씨누리상 8일 오전 11시10분 천리안위성 2A호 동아시아 RGB 주야간 합성영상(기상청 제공) /사진 = 뉴스 1
연일 많은 비가 이어지는 가운데, 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면서 이르면 내일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 새벽 3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쪽 600km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했다.

소형 태풍인 '장미'는 내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낮에는 영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장미'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태풍이 지나가는 길목에 위치한 경남 지방과 제주도, 지리산에는 300mm가 넘는 비가 내릴 전망이며, 그 밖의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도 100~200mm의 많은 비가 예보됐다.

중부지방은 태풍과 장마전선의 영향까지 더해지면서 모레(11일)까지 최대 500mm의 폭우가 쏟아질 수도 있어 비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은 "10일부터 경상도와 제주도, 전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