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식입장] 권민아 측 "병원서 母 간호 속 안정…장기적 치료도 고민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9 10: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권민아 인스타그램 © 뉴스1
권민아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그룹 AOA출신 권민아(27)가 극단적인 시도로 했다고 밝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한 가운데, 현재는 가족의 보살핌 속에 안정을 취하고 있다.

9일 오전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민아씨가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어머니도 오셔서 함께 있다"라고 말했다. 퇴원 시기는 결정되지 않았다.

팬들은 현재 불안정한 상태를 보이는 권민아에 대해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다. 관계자는 "회사에서도 장기적인 치료 관리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가족, 의사와 함께 이야기를 나눠보고 결정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권민아는 지난 8일 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라며 "우리 엄마, 언니 가족들은 말 한 마디도 못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줘라, 넉넉히 해줘라"란 글을 올렸다. 신지민 김설현은 AOA 동료 멤버였고, 한성호는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대표다.

권민아는 이 글을 통해 지민 설현 및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또 다시 저격했다. 또한 해당 글에서 극단적 시도도할 것임을 알렸다.

권민아가 글을 올린 뒤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 구급차가 현장에 바로 출동했다. 권민아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