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휴가 시작되자 개·고양이 1만3700마리 거리로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9 16:2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휴가 시작되자 개·고양이 1만3700마리 거리로


농식품부, 월별 유실·유기동물 구조 추이 분석


올해 월별 유실·유기동물 구조 추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유실·유기동물 발생 마릿수가 1만3700마리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여름 휴가철 유실·유기동물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예방을 위한 전국 일제 캠페인과 지도·단속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9일 밝혔다.

7월 수치는 전월 대비 약 830마리, 올해 3월 대비 약 3500마리 증가한 규모로, 최근 3개년(2017~2019년) 7월 평균 발생 두수인 1만2732마리보다 7.6% 증가한 수준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7월 27일부터 지자체 공무원·동물보호단체·동물명예감시원 등으로 합동홍보반을 편성하여 유실·유기 방지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7월말 유실·유기동물 발생 마릿수 1만3700마리 '연중 최고치'


홍보캠페인에서는 동물 학대·유기 금지, 목줄·인식표 착용 등 펫티켓 준수, 동물 등록 참여 등의 내용이 담긴 유인물을 배포하고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동물보호법' 위반 행위에 대한 지도·단속도 실시하고 있다.

지자체·동물보호단체 등이 함께 동물학대를 집중 단속하고,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을 통해 동물학대 관련 신고를 독려한다.

안유영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장은 "동물의 유실·유기는 동물학대만큼 동물에게 커다란 고통을 주는 행위"라며 "내년부터는 반려견을 구매할 경우 동물등록을 완료하도록 하고, 학대·유기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등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