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강수위 급증…강변북로·올림픽대로·동부간선로 등 9곳 통제(종합3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09 17: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변북로 마포대교 북단~동부이촌로 진출로 양방향 통제 올림픽대로 염창IC(강서)~동작대교 하부(동작) 양방향도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내려진 호우특보로 한강과 하천 주변 도로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 9일 서울 중랑구 중랑천의 물이 불어나 있다. 2020.8.9/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내려진 호우특보로 한강과 하천 주변 도로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 9일 서울 중랑구 중랑천의 물이 불어나 있다. 2020.8.9/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정혜민 기자 = 서울에 비가 계속되는 가운데 한강 수위 상승으로 인해 통제되는 도로 구간이 늘고 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50분부터 강변북로 마포대교 북단에서 동부이촌로 진출로까지 앙방향이 통제됐다.

현재까지 강변북로 일부 구역을 포함해 9개소가 통제 중이다.

오후 2시부터는 동부간선도로 성수JC(성동)에서 수락지하차도(도봉) 양방향이 통제됐다.

같은 시간 내부순환도로 성수JC(성동)에서 마장램프(동대문) 양방향이 통제된 상태다.

오후 1시20분부터는 증산교(서대문·서부)가, 오후 1시부터는 올림픽대로 염창IC(강서)에서 동작대교 하부(동작) 양방향이 통제되고 있다.

오전 10시30분부터는 여의하류IC(영등포)가, 오전 10시40분부터는 여의상류IC(동작)가 통제되고 있다.

오전 7시30분부터는 개화육관문(강서)가 통제됐다.

잠수교 전 구간도 도로 침수로 인해 양방향 통제 중이다. 잠수교는 지난 2일 오후 5시부터 통제돼 일주일째 이용이 불가한 상황이다.

일부 구간에서 도로 수위가 낮아져 통제가 해제됐지만 호우 상황에 따라 다시 통제될 가능성도 있다.

도로 침하 피해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8시30분쯤 서울 강동구 암사동 선사사거리 인근 지하철 8호선 연장 공사 현장에서는 도로 지반 일부가 무너졌다.

강동구청 관계자는 "공사로 연약해진 지반 위에 비가 많이 내려 토사가 유출됐다"며 "재산이나 인명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