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세균 "태풍 '장미'에 전국적 피해 우려…각별히 대비"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08: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호우피해 및 태풍 장미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8.10/뉴스1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호우피해 및 태풍 장미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8.10/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태풍 장미로 추가적인 피해가 우려된다며 국민과 정부에 철저한 대비를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및 태풍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태풍 '장미'가 오늘 오후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장마전선이 한반도에 머물고 있는 상황에서 태풍이 더해져 다시 전국적인 피해 확산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미 많은 비로 지반이 매우 약해져있어 추가적인 산사태와 축대붕괴 등에 각별히 대비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태풍 영향권인 제주도와 남해안지역의 선박 결속 및 통재, 해안가 방조제 및 해안도로 등 인명피해 우려 지역 출입통재, 건설공사장 안전관리 등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강풍이 불거나 비가 오는 상황에서 무리한 작업이나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각 부처와 전국의 공직자들은 이번 태풍과 장마의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비상한 각오로 임해 달라"고 했다.

한편 정 총리는 "춘천 의암호에서 선박 전복사고가 일어난 지 오늘로 닷새째"라며 "수사당국은 이번 사고의 전말을 신속하게 규명해 한 점 의혹 없이 투명하게 국민들께 밝혀달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