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軍 "내년부터 경항모 확보사업…4천톤급 잠수함 건조"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1: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21~25 국방중기계획'

자료=국방부
자료=국방부
국방부가 10일 초국가·비군사적 위협을 포함한 전방위 위협에 대응하고, 한반도 인근해역과 원해 해상교통로를 보호하기 위해 경항모 확보사업을 내년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21~25 국방중기계획'을 통해 "경항모는 3만톤급 규모로 병력·장비·물자 수송능력을 보유하며, 탑재된 수직이착륙 전투기 운용을 통해 위협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전력"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전투기 운용을 통해 위협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전력으로 해양분쟁 발생 해역에 신속히 전개해 해상기동부대의 지휘함 역할을 수행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해외에서 재해·재난 발생 시 재외국민 보호 및 해난사고 구조작전 지원 등 초국가·비군사적 위협에도 대응 가능한 다목적 군사기지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밖에도 △이지스함 추가 전력화 △독자적인 6000톤급 한국형 차기구축함 확보 △유사시 대응능력이 강화된 3000톤급 잠수함 전력화 완료 △무장 탑재능력과 잠항능력이 향상된 3600톤급 및 4000톤급 잠수함 건조 등도 추진 과제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한반도 주변해역의 수상함과 잠수함 등의 탐지능력을 강화하고, 국민의 해양활동을 보호하기 위해 초계범위가 1.5배 이상 증가하고 24시간 초계가 가능한 해상초계기를 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