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권영세 "애완용 의원"→김남국 "국민 앞에서 막말…사과하라"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0: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왼쪽),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왼쪽),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시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을 향해 '애완용 의원'이라고 칭한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을 향해 "진심 어린 사과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김남국 의원은 10일 페이스북에서 "미래통합당은 벌써 지지율에 취해서 '막말하는 꼰대정당'으로 회귀한 것인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권 의원은 지난 9일 김웅 통합당 의원이 법무부 인사에서 승진한 검사를 '애완 검사'로 칭한 것을 빌어 김남국 의원을 '애완용 의원'이라고 말한데 대한 반박이다.

권 의원은 김남국 의원이 김웅 의원에게 "비판을 하더라도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고 금도를 넘어서는 안 된다"고 말한 직후 김남국 의원을 '애완용 의원'이라고 지칭하는 글을 올렸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권 의원을 향해 "이게(비판을 해도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라는 지적이) 그렇게 받아들이기 힘든 주장인가. 여기에 굳이 또 하나의 막말을 더 보태셔야 했나 싶다"며 "그냥 정치적인 언어로도 충분히 논박하실 수 있었을 텐데 말이다"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권 의원님께서 국민이 보지 않는 곳에서 욕하고 저를 주먹으로 때려도 웃으면서 맞겠다"면서도 "제발 국민 앞에서 막말하는 것만은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국회에서 싸우지 말고, 정치인들이 막말하지 말라는 것은 주권자인 국민의 명령"이라며 "토론할 때 상대를 존중하고, 비판할 때 품격 있는 언어로 상대를 수긍하게 만드는 그런 정치를 우리 국회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덧붙여 국회의원은 선수나 나이로 권한에 차등을 두지 않는다"며 "제가 나이가 적지 않음에도 저에게 미통당 의원들이 그냥 반말하고 막말하는 것이 은연 중에 선수나 나이로 정치한다는 인식이 있으셔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권 의원의 사과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앞으로 저는 괜찮으니까 저말고 의원님보다 나이가 적은 다른 국회의원, 선수 낮은 국회의원을 보시더라도 함부로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며 "막말하지 않겠다는 약속의 의미로 의원님의 진심 어린 사과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