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웅래 "4대강이 홍수 막았다고?…통합당 치졸한 꼼수"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1: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9.04.23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터뷰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2019.04.23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인터뷰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4대강 사업'을 소환한 야권을 향해 "4대강이 홍수를 막았다니, 번지수를 잘못 짚었다"고 비판했다.

노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국이 집중 호우로 인해 많은 피해를 보고 있는 와중에 뜬금없이 '4대강 사업을 재조명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정말 쌩뚱맞은 소리"라고 지적했다.

이는 "재난을 핑계 삼아 자신의 치적을 홍보하려는 통합당의 치졸한 꼼수"라고 공격했다.

노 의원은 "MB(이명박 전 대통령)가 한 사업은 이미 치수가 거의 완벽히 이루어져 있던 4대강 본류에 대한 사업이다. 홍수 피해가 주로 발생하는 산간 지방과 지류는 내버려 둔 채, 큰 배가 지나다니도록 강바닥만 깊게 파헤쳐 놓아 생태계를 교란시켜 놓은 사실상 '운하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게다가 4대강 사업이 홍수 피해와 관련이 없다는 것은 이미 2013년 박근혜 정부 시절과 현 정부인 2018년 총 두 차례의 감사원 감사에서도 밝혀진 바 있다"고 제시했다.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전국 곳곳에서 물난리가 나면서 MB정부 때 정무수석을 지낸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 무소속 홍준표 의원 등 야권 인사들이 페이스북 글을 통해 4대강 사업이 지천, 지류 사업으로 확대했어야 한다고 주장해 4대강 사업에 대한 효용성 논쟁이 번지고 있다.

정진석 통합당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에 어쩔뻔 했느냐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면서 "4대강 사업을 지류와 지천으로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를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적었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4대강에 설치된 보를 때려부수겠다고 기세가 등등하다"며 "참으로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페이스북에 "MB시절 4대강 정비에 이은 지류,지천 정비를 하지 못하게 그렇게도 막더니 이번 폭우 사태 피해가 4대강 유역이 아닌 지류,지천에 집중돼 있다"며 "이미지 정치가 이렇게 나라를 망치는데도 아직도 이미지 정치에만 집착하는가"라고 현 정부를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