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92년생' 이슬아 작가 "한달 수입 8자리"…월수입 수천만원?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3: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이슬아 작가 인스타그램
/사진=이슬아 작가 인스타그램
이슬아 작가의 수입이 눈길을 끌었다.

10일 MBC 파일럿 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이 막을 내리는 가운데 출연자 이슬아 작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아무튼 출근!'에서는 기존 출판사와 달리 출판부터 배송까지 혼자 해내는 '1992년생 1인 출판사 대표'로 이슬아 작가가 등장해 자신의 일과를 공개했다.

이슬아 작가는 "글쓰기로 생계가 해결이 안 되고 학자금 대출 2500만원이 쌓여있었다. 포스터를 만들어서 구독자를 모집했다"며 "한 달에 1만원씩 편당 500원인 셈"이라고 말했다.

이어 "20~30명만 돼도 시작하려고 했다. 생각했던 것보다 많아서 깜짝 놀랐다. 구독자 수는 비밀인데 많다"라며 1인 출판사를 열게 된 계기와 성공을 언급했다.

그는 한 달간 출판 수입이 8자리 숫자라고 밝혀 1000만원 이상의 수입을 올렸음을 시사했다.

이슬아 작가는 5급 공무원 이규빈, 대기업 사원 이민수 등 다른 출연자들과 비교해 가장 많은 돈을 번다는 얘기에 "책에는 수명이 있어서 낸 다음에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팔리지 않는 시기가 온다. 팔릴 때 열심히 팔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슬아 작가는 "수익을 혼자 다 가져서 좋은 점도 있는데 중간단계가 없다. 그래서 저는 혼자고 오류 건수는 굉장히 많으니까 고객서비스도 내 몫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슬아 작가는 글을 쓰고 출판사를 운영하는 것 외에도 글쓰기 수업 교사로도 일하고 있었다.

그는 "제가 늘 쓰리잡 체제로 살아왔다"며 "출판사 일, 작가 일, 글쓰기 수업 일. 작가는 수입이 있었다 없었다 하니까 다른 일을 늘 병행하는데 그게 글쓰기 수업이다"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