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붕 위 소떼 구출 작전…2시간만에 1마리 가까스로 구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1: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여마리 인근 농가 지붕에 남아

10일 전남 구례군 구례읍의 한 마을에서 소방대원들이 축사 지붕에 올라갔던 소를 크레인을 이용해 구조하고 있다. 집중호우와 하천 범람으로 물이 차오르면서 떠올라 지붕으로 피신했던 일부 소들은 건물 지붕이 붕괴되며 떨어졌다. 2020.8.10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10일 전남 구례군 구례읍의 한 마을에서 소방대원들이 축사 지붕에 올라갔던 소를 크레인을 이용해 구조하고 있다. 집중호우와 하천 범람으로 물이 차오르면서 떠올라 지붕으로 피신했던 일부 소들은 건물 지붕이 붕괴되며 떨어졌다. 2020.8.10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구례=뉴스1) 지정운 기자 = 전남 구례에서 물폭탄을 피해 지붕 위에 올라간 소들 중 1마리가 3일만에 구조됐다.

구례군은 10일 오전 9시부터 소방당국과 함께 마취총과 중장비 등을 동원해 지붕에 올라가서 내려오지 못하고 있는 소들 구조에 나섰다.

소방구조대는 구례읍 양정마을의 농가들 지붕에 올라가 있는 10여 마리의 소 중 한마리에 마취총을 발사해 소가 주저앉기를 기다렸다.

하지만 1시간이 지나도 소가 그대로 버티자 마취총 한발을 더 발사했고 이후 주저앉은 소에 구조대원이 다가가 크레인 갈고리에 연결된 구조벨트를 머리와 앞발, 뒷발 부분에 걸었다.

이 소는 이날 오전 10시50분쯤 그대로 들어올려졌지만 잠시 후 중심이 흔들리며 목부분에 벨트가 걸렸고, 크레인은 신속히 목을 매단 상태의 소를 땅에 착지시켰다.

땅바닥에 내려온 소는 바로 일어나 걱정스럽게 지켜보던 주민과 소방관들을 안심시켰다.

일부 소들은 건물지붕이 붕괴되며 바닥으로 떨어졌다.

10일 전남 구례군 구례읍의 한 마을에서 소방대원들이 축사 지붕에 올라갔던 소를 크레인을 이용해 구조하고 있다. 집중호우와 하천 범람으로 물이 차오르면서 떠올라 지붕으로 피신했던 일부 소들은 건물 지붕이 붕괴되며 떨어졌다. 2020.8.10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10일 전남 구례군 구례읍의 한 마을에서 소방대원들이 축사 지붕에 올라갔던 소를 크레인을 이용해 구조하고 있다. 집중호우와 하천 범람으로 물이 차오르면서 떠올라 지붕으로 피신했던 일부 소들은 건물 지붕이 붕괴되며 떨어졌다. 2020.8.10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소방구조대는 바로 옆 집 지붕에 올라가 있는 4마리 소의 구조작업에 돌입했다.

양정마을은 지난 7일부터 이어진 폭우와 서시천 제방붕괴에 따른 홍수로 가장 큰 피해를 본 곳이다.

이 마을은 전체 115가구 중 50여 농가에서 소 1500여 마리와 돼지 20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고, 이번 홍수로 400여마리의 소가 폐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