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낙연 민주당 당대표 후보 "철원 이재민 집단이주 불가피해 보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2: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0일 오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철원군 오덕초등학교에 마련된 수해 이재민 임시 대피소를 찾아 피해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2020.8.10/뉴스1 © News1 최석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0일 오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철원군 오덕초등학교에 마련된 수해 이재민 임시 대피소를 찾아 피해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2020.8.10/뉴스1 © News1 최석환 기자
(철원=뉴스1) 최석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강원 철원군의 일부 수해 마을 복구 대책과 관련 집단이주가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낙연 당대표 후보는 10일 오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철원군 수해 마을 등에 들러 “아예 집단 이주 지역에 주택을 짓는 걸로 대체하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겠다”면서 “그런 방향으로 중앙정부와 협의하고 지자체와도 상의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후보는 철원군 수해 지역인 이길리 마을과 오덕초등학교에 마련된 수해 이재민 임시 대피소에 들러 이재민을 위로했다.

이 후보는 침수 피해 마을을 둘러본 후 “수해가 상습적으로 나는 곳이고 주민들께서 여러 차례 고통을 겪으셔서 집단 이주가 불가피해 보인다”며 “다른 복구 지원은 매뉴얼대로 하면 되는데 집단이주는 그렇게 많은 것이 아니고 소수지역에서만 있는 일이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마을을 둘러본 후 차량을 타고 여의도로 이동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7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발생한 Δ경기 안성 Δ강원 철원 Δ충북 충주시, 제천시, 음성군 Δ충남 천안시, 아산시 등 7개 지자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강원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철원에는 156세대 311명의 이재민이 생겼으며 736세대 1390명의 일시대피자가 발생했다.

현재 철원 이재민은 78세대 150명이 귀가했으며 일시대피자는 687세대 1302명이 집으로 귀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