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B 4대강이 홍수를 막았다"…여·야, 물난리도 '정쟁'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4: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 등 환경단체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4대강 재자연화 공약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4대강재자연화시민위원회 등 환경단체 회원들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분수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4대강 재자연화 공약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전국 곳곳에서 물난리가 나면서 MB(이명박 전 대통령)정부가 추진한 4대강 사업에 대한 효용성 논쟁이 번지고 있다.

야권 인사들은 섬진강에서 유독 큰 비 피해가 발생한 게 4대강 사업 부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현 정권이 야당 시절 4대강 사업에 반대했다는 점을 들어 이번 홍수 피해를 우회 비판한 것.

반면 여당에선 국민적 재난 상황을 앞세워 과오를 덮으려는 꼼수라며 맞서고 있다.



野 "4대강 사업 안했으면 어쩔 뻔 했나"…섬진강도 했어야"


야당은 '4대강 사업'이 이번 수해 피해를 줄이는데 기여했단 부분을 강조하고 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당 비대위 회의 직후 "섬진강이 4대강 사업에서 빠져 다행이라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잘못된 판단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MB정권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정진석 통합당 의원은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에 어쩔뻔 했느냐 얘기를 많이 듣는다"며 "문재인 정부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4대강 보를 때려 부수겠다고 기세가 등등하다. 참으로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페북을 쉬겠다'던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글을 올려 정부·여당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홍 의원도 "MB 시절 지류·지천 정비를 하지 못하게 그렇게도 막더니, 이번 폭우 피해가 4대강 유역이 아닌 지류·지천에 집중돼 있다는 사실을 그대들은 이제 실감하는가"라고 후속 사업의 필요성도 주장했다.

같은당 송석준 의원도 "전국적 수해를 보며 4대강 정비를 안 했다면 우리 사회가 얼마나 더 처참해졌을까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며 "문재인 정부 들어서 물관리를 일원화하겠다며 국토부에서 홍수관리 등 수자원 업무를 환경부로 가져갔다. 그 후 이렇게 홍수를 당하고 있다"고 가세했다. 송 의원은 국토부 출신으로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을 지낸 재선 의원이다.



與 "과오 덮으려는 꼼수"…"낙동강도 무너졌다"


야권의 잇단 수해 책임론에 여권에선 발끈하고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어처구니 없다"며 "4대강 사업의 폐해는 이미 온갖 자료와 연구로 증명됐다. 이런 식으로 한다고 해서 당신들의 과오가 용서될 수 없다"고 맞섰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4대강 사업'을 소환한 야권을 향해 "4대강이 홍수를 막았다니, 번지수를 잘못 짚었다"고 비판했다. 노 의원은 "전국이 집중 호우로 인해 많은 피해를 보고 있는 와중에 뜬금없이 '4대강 사업을 재조명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정말 쌩뚱맞은 소리"라며 "재난을 핑계 삼아 자신의 치적을 홍보하려는 통합당의 치졸한 꼼수"라고 공격했다.

범여권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도 이날 낙동강 합천창녕보 상류 둑이 붕괴됐다는 기사를 공유하면서 "미래통합당은 낙동강 둑이 무너졌으니 뻘쭘하겠다"고 꼬집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제 와서 그런 얘기해봐야 욕만 먹는다"며 "잘못한 걸 인정하지 않으면, 변명하느라 곤욕만 치르게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냥 가만히만 있어도 50점 따고 들어가는데, 꼭 쓸데 없는 말을 보태서 점수를 까먹는다"며 "이는 통합당이 아직도 자기 세계에 갇혀서 민심과 교감하는 능력이 떨어진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싸움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이 싸울 장소를 고르는 것이다. 그 이슈를 왜 물어? 대체 뭘 얻겠다고"라며 "덮어둬야 할 과거의 기억을 되살려봐야 새삼 욕만 먹을 뿐인데. 이 시점에 MB를 소환해서 대체 무슨 이익을 얻겠다는 건가"라고 힐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