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기차 부품 공급 소식에…알루코·케이피티유 동반 '上'

머니투데이
  • 구유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0 14: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IR sponsor

알루미늄 압출전문기업 알루코가 주요 자동차업체에 전기차용 배터리 팩 하우징을 공급한다는 소식에 상한가다.

10일 오후 2시48분 알루코 (3,865원 상승160 4.3%)는 전 거래일 대비 615원(29.78%) 오른 2680원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알루코 최대주주인 케이피티유 (5,280원 상승325 6.6%)도 5090원 상한까지 올랐다.

이날 알루코는 LG화학 (626,000원 상승1000 -0.2%)SK이노베이션 (138,000원 상승2500 -1.8%)을 통해 세계적 자동차업체인 폭스바겐과 다임러그룹에 전기차용 배터리 핵심 부품인 '배터리 팩 하우징'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LG화학에는 지난 6월부터 납품을 시작했고, SK이노베이션에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납품한다는 설명이다.

배터리 팩 하우징이란 전기차용 배터리 셀을 보호하는 핵심 부품이다. 배터리 셀 열 방출을 위해 열전도율이 높은 알루미늄 소재가 주로 사용되고 정밀 압출 및 가공 등 첨단 기술이 필요하다.

알루코 관계자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에 현재 확정된 계약 물량이 4억달러 상당(약 4751억원)”이라며 “향후 계약 예정 물량도 최소 3억달러 이상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더불어 삼성SDI (421,000원 상승9000 2.2%)와도 신제품 개발을 위한 샘플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956년 설립된 알루코(구 동양강철)는 국내 최대 알루미늄 압출회사로 삼성전자, 파나소닉, 소니 등 글로벌 전자업체의 TV용 메탈 탑 샤시와 삼성전자 갤럭시 휴대폰 케이스 등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 1분기 매출은 1235억원, 영업이익은 45억원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