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가 400% 급등한 장갑회사 뒤에 이 기업 있었다

머니투데이
  • 구유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91
  • 2020.08.11 04: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가 400% 급등한 장갑회사 뒤에 이 기업 있었다
금호석유화학이 2분기 어닝서프라이즈(깜짝실적)를 기록하면서 증권가에서 목표주가를 50% 상향하는 보고서가 나왔다.

10일 금호석유는 전 거래일 대비 3000원(3.18%) 오른 9만7200원에 장을 마쳤다.

지난 7일 금호석유는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연결기준 매출은 1조262억원, 영업이익은 1201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6%, 13% 감소한 수치지만 코로나19(COVID-19) 여파를 감안하면 호성적이다. 시장 컨센서스(1090억원)를 10% 상회하는 성적이기도 하다.

이후 보고서를 낸 10개 증권사 중 7곳에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상향했다.

그 중에서도 눈에 띈 건 하나금융투자의 보고서다. 목표가를 12만원에서 18만원으로 무려 50%나 상향했다.

NB(니트릴 부타디엔) 라텍스와 페놀유도체(아세톤) 덕분이다. 각각 일회용 장갑과 손 세정제에 필요한 원료로 코로나19 시국에서 판매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원래 금호석유의 핵심 사업은 타이어 원료인 합성고무이지만 설비 전환을 통해 일회용 장갑에 쓰이는 NB(니트릴부타디엔)라텍스 비중을 늘려왔다.

그 결과 2016년 연 20만톤 수준이던 생산량 지난해 58만톤까지 증가했다. 지금은 관련 시장 점유율 35%를 차지하는 1위 기업이다.

금호석유의 최대 고객사이자 세계 최대 고무장갑 제조업체인 말레이시아 '탑글러브'(Top Glove)는 코로나 이후 주가가 400% 치솟으면서 시총 상위주로 등극하기도 했다.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금호석유가 NB라텍스 3위 업체인 대만 Nantex(난텍스)보다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10배나 높은데 시가총액은 4배 차이에 불과하다"며 "과도한 저평가 상태"라고 판단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인 매출일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코로나19를 기점으로 사람들의 위생 관념이 변했고 수급이 타이트한 상황이라 10% 이상 사업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반면 금호석유 분기 실적이 정점을 지났다는 우려도 나온다. 공급이 증가하고 원재료 가격이 빠르게 상승해 스프레드 개선 효과도 줄어들 것이라는 판단이다. 이 같은 이유로 NH투자증권은 목표가를 8만5000원으로 상향하면서도 투자의견 '유지'(Hold)를 견지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