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권민아 폭로에 '낮과 밤' 불똥…"AOA 설현 하차해달라"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994
  • 2020.08.10 19: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AOA 출신 배우 권민아(왼쪽)와 AOA 설현/사진=머니투데이DB
AOA 출신 배우 권민아(왼쪽)와 AOA 설현/사진=머니투데이DB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설현을 '지민 괴롭힘'의 방관자로 폭로한 가운데 설현을 향한 드라마 하차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1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설현이 출연을 앞둔 tvN드라마 '낮과 밤'에서 하차해야 한다는 의견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설현은 '낮과 밤'에서 서울지방경찰청 특수팀 경위 공혜원 역을 맡아 배우 남궁민, 이청아 등과 호흡을 맞춘다.

권민아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며 "저 사람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다"고 폭로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권민아는 지민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설현을 향해 '방관자'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설현의 드라마 하차 요구에 나섰다. 누리꾼들은 "권민아가 방관자라고 지목한 설현이 경찰로 출연하는 건 너무하다", "가해자 이미지가 생겼는데 경찰을 연기하는 설현에게 몰입하긴 어려울 것 같다", "설현이 나오면 드라마를 보지 않을 것", "다른 배우들에게 피해주지 말고 하루 빨리 하차해달라" 등의 반응을 보냈다.

반면 설현을 향한 비난이 과도하다는 지적도 있다. 한 누리꾼은 "설현의 공식 입장도 듣기 전에 가해자로 몰아세우는 건 옳지 않다"며 중립적인 태도를 요구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설현이 싫은 일부 사람들이 드라마를 안 보면 된다. 설현이 하차할 필요는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10일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낮과 밤' 촬영은 현재 많이 진행된 상태다. 출연자가 직접 하차 요청을 하지 않는 이상 예정대로 출연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