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수 박상철 딸 "그 여자 목적은 돈"…4개월만에 이혼 납득 못해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7,194
  • 2020.08.10 20: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수 박상철./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박상철./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박상철의 막내딸이 부친과 이혼 소송 중인 A씨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9일 포털사이트 블로그에는 박상철의 1남 2녀 중 막내딸이라고 밝힌 박모씨의 글이 올라왔다. 박씨는 "저희 가족은 상간녀로 인해 받아온 상처가 아물어지기도 전에 협박과 일방적인 언론보도로 큰 상처를 받았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박씨는 "초등학교 6학년 생일 처음 상간녀의 존재를 알았다. 상간녀는 생일 때마다 아빠와 만날 수 없게 괴롭혔고 이로 인해 하루하루 악몽에 시달리며 살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씨는 "고등학교 3학년 때 집에 찾아와 초인종을 누르며 괴롭혔다. 집 부근에 아빠의 부인이라며 돈을 달라는 내용의 벽보를 붙였다. 행여 학교에 찾아오진 않을까 대인기피증과 생리불순과 등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상철은 2007년 결혼생활 중 A씨를 만나 두 집 살림을 했고 혼외자까지 낳은 사실이 알려졌다. 2016년 박상철은 A씨와 혼인신고를 했지만 현재는 이혼 및 아동폭행에 관한 소송을 진행 중이다.

박상철은 "A씨가 돈 때문에 나를 협박한다"고 주장했고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처가 '너희 둘이 살아라. 대신 돈은 내가 갖겠다.'라며 웃으며 그러라고 했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박씨는 "그간 상간녀는 엄마에게 입에 담지 못할 폭언과 인신공격을 하며 이혼을 하라며 협박으로 오랜 시간 괴롭혔다"면서 "상간녀의 주장으로 인해 어머니가 돈을 다 챙겨 이득을 취하고 이혼했다는 댓글들이 난무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박씨는 "제 입장에서 이 여자의 목적은 돈으로 밖에 안보인다. 그렇게 원하던 이혼 하라고 해서 이혼을 했으면 잘 살아야지 4개월 만에 이혼 소송을 하는 건 돈이 목적 아니냐"고 주장하기도 했다.

끝으로 박씨는 아버지인 박상철에 대한 마음도 전했다. 박씨는 "온갖 협박으로 인해 아빠는 유명인이라는 이유 하나로 오랜 시간 고통 받았을 거다"라며 "필요하다면 저는 법정에 출석할 용의가 있다"고 전했다.

그는 "사건과 별개로 아빠는 제게 소중한 분이고 저와 언니 오빠에게 늘 최선을 다했다. 더할 나위없이 좋은 아빠다. 자식을 버렸다는 듯한 억측은 삼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박상철은 불륜 행위를 저지른 점을 인정하면서도 A씨를 폭행한 적은 없으며 이에 대해 법적대응 하겠다고 맞섰다. A씨 역시 박상철의 가정폭력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반박했다. 이에 앞서 박상철은 A씨로부터 4차례 이상 고소를 당했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은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