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심상정 '깨끗한 옷차림'과 비교된 태영호 '흙탕물 범벅' 봉사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90
  • 2020.08.11 09: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시스, 페이스북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시스, 페이스북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수해복구 현장을 찾았다 깨끗한 셔츠와 장화 등 '인증샷' 비판을 받은 가운데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대조적인 봉사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심 대표는 지난 7일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에서 수해복구 활동을 했다는 글과 함께 5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심 대표는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라고 적었다.

이후 일각에서는 심 대표의 셔츠와 장화 등이 너무 깨끗하다는 물음과 함께 과도한 설정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누리꾼들은 "재난 현장에 가서 인증샷은 제발 좀 찍지 마라", "티셔츠가 왜 깨끗하냐. 사진찍기 위해 갔냐" 등의 비판적 반응을 내놨다.

비판 수위가 갈수록 거세지자 심 대표는 공개한 사진을 9일 돌연 삭제했다. 이후 별다른 언급 없이 페이스북에 국회 기자회견 수어 통역 글을 올리는 등 의정 홍보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태 의원의 경우 지난 5일 충북 충주시 수해복구 활동에서 흙탕물을 뒤집어쓴 모습이 공개됐다. 조수진 통합당 의원이 올려 SNS(사회관계망서비스)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진 사진에서 태 의원은 셔츠와 바지, 장화에 진흙이 범벅인 채로 변기 뚜껑을 들고 서 있다.

태 의원은 "퍼내도 퍼내도 끝이 보이지 않는 흙탕물을 보며 수재민들의 상실감을 생각하니, 제 마음이 무거워졌다"며 "제가 할 수 있는 일들이 무엇인지 더 열심히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심 대표의 사진을 비교하며 태 의원에게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어떻게 수해현장 모습이 이렇게 다를 수 있나", "정의당은 카메라 의식, 태 의원은 수해 주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태영호와 심상정의 차이" 등의 반응을 내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