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의당 "심상정 더러운 옷 사진도…" 언론엔 "유감"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1 13: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의당 "심상정 더러운 옷 사진도…" 언론엔 "유감"
정의당은 11일 심상정 대표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수해복구 현장 사진에서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지적에 "옷이 더러워진 사진도 있었지만 초기 사진을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심 대표가 사진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 "다수 시민들께서 댓글로 재해지원 관련 사진을 올리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주셔서 삭제했다"고 밝혔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에게 '보도유감'이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보내 "일부 언론에서 몇몇 댓글을 인용해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는 취지로 기사를 작성했다"며 "대단히 유감"이라고 했다.

이어 "심 대표의 사진은 복구 활동 초기에 잠깐 찍은 사진을 올린 것이고, 실제 복구지원 활동에 참가한 당직자들은 복구활동에 경황이 없어서 심 대표의 이후 복구지원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지적이 있자 삭제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동떨어진 기사로서 심히 유감을 표하는 바"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옷과 장화에 흙을 묻힌 채 복구작업을 하는 심 대표와 류 의원의 사진을 첨부하며 "옷이 더러워진 사진도 있었지만 초기 사진을 올린 것"이라며 "이런 것까지 해명해야 하나 싶어 대응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지난 7일 페이스북 게시글에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을 방문해 같은당 류호정·장혜영 의원과 수해복구 작업을 하는 사진을 첨부했다가 지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