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록적인 폭염이라더니…날씨에 뺨 맞은 '에어컨 장사'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2 0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7월 중순 이후 판매량 '뚝'…일부 양판점, '판매량' 공개 꺼릴 정도

LG전자 직원들이 지난 6월11일 경남 창원시 에어컨 생산라인에서 2020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을 생산하고 있다. 6월 무더위로 에어컨 판매가 늘며 생산라인이 풀가동했으나 7월부터 이어진 장마로 에어컨 판매가 급감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직원들이 지난 6월11일 경남 창원시 에어컨 생산라인에서 2020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을 생산하고 있다. 6월 무더위로 에어컨 판매가 늘며 생산라인이 풀가동했으나 7월부터 이어진 장마로 에어컨 판매가 급감했다. /사진제공=LG전자
올 여름 사상 유례없는 긴 장마로 가전업계가 속앓이를 하고 있다. 에어컨이 팔리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가전업계는 7월 이후 급감한 에어컨 판매량이 좀처럼 살아날 줄 모르자 장마 이후 '반짝 더위'에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다.


7월 이후 에어컨 판매량 '뚝'...제습가전만 불티


12일 가전·유통업계에 따르면 7월 중순이후 전국에 장마가 지속되며 올 여름 에어컨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 일부 가전 양판점에선 이례적으로 판매 관련 수치조차 공개하지 않을 정도다.

한 대형 양판점 관계자는 "현업부서의 요청으로 올해는 에어컨 판매량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며 "5~6월엔 이른 더위로 지난해보다 판매가 늘었지만 7월 이후 열대야가 사라지고 장마가 계속돼 현재 설치 대기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 판매 수치를 공개한 전자랜드의 경우 지난 7월 에어컨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3%나 줄었다. 온라인 쇼핑몰인 G마켓도 7월 에어컨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59% 급감했다.

장마가 길어지며 반대로 제습가전 판매는 늘었다.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의류관리기와 건조기, 제습기 등 제습가전 3종 매출은 지난해 대비 50% 증가했다.

하지만 제습가전은 판매 단가가 에어컨보다는 저렴하기 때문에 전반적인 매출 감소를 상쇄하진 못한다. 에어컨은 다른 가전제품보다 수익성도 높아 에어컨 판매 감소는 가전업계의 영업이익에도 직격탄이 될 수 있다.


날씨에 비례하는 에어컨 판매량…최근 3년간 기록적 판매


삼성전자는 지난달 10일 장마 이후 찾아올 무더위를 앞두고 '무풍에어컨 여름 특별 행사'를 열흘간 한시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장마는 예상보다 길게 최장기간 이어지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달 10일 장마 이후 찾아올 무더위를 앞두고 '무풍에어컨 여름 특별 행사'를 열흘간 한시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장마는 예상보다 길게 최장기간 이어지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에어컨은 다른 가전과 달리 날씨에 따라 판매량이 크게 좌우된다. 폭염과 에어컨 판매량이 정비례 한다는 게 업계 정설이다.

스탠드형 에어컨 신제품의 경우 수백만 원을 호가하며 벽걸이형도 설치비를 포함하면 50만원을 훌쩍 넘는다. 이처럼 고가 제품이지만 소비자들은 에어컨을 계획적으로 소비하기보다 날씨에 따라 에어컨 구매에 적극 나서거나, 극도로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일례로 2016~2018년은 기록적인 여름 무더위가 이어지며 에어컨 판매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2017년 국내 에어컨 판매량은 250만대를 처음 넘으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고, 2018년에도 이 같은 판매 호조세는 이어졌다.

최근 3년간이나 여름 무더위가 극성을 부리며 에어컨을 주문해도 설치 대기가 한 달 가까이 밀리자 소비자들은 여름 전에 구매를 서두르는 모습까지 보였다.

지난해는 이런 소비심리와 때 이른 무더위가 겹치며 5월 에어컨 판매량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6~7월에는 폭염이 한풀 꺾이며 에어컨 판매량이 전년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긴 장마 제발 끝나라"...업계, 늦더위에 한가닥 '희망'


가전업계는 당초 올해 에어컨 판매량에 큰 기대를 걸었다. 기상청이 일찌감치 올 여름 역대급 폭염을 예보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 7월 중순 이후부터 한 달 가까이 폭우가 계속되고 있다. 사실상 올해 에어컨 판매는 최근 3~4년 중 최저 수준으로 떨어질 것이 확실시된다. 한 가전 유통업체 관계자는 "올 여름 무더위 예보가 많아 에어컨 생산량을 늘리는 등 준비를 많이 했는데 난감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가전업계는 8월 중순 이후 장마가 끝난 후 늦더위에 마지막 희망을 건다. 장마 이후 무더위가 9월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를 또다시 믿는 분위기다. 한 온라인 쇼핑업체 관계자는 "장마가 끝나는대로 이달 중순부터 폭염이 온다는 예보가 있어 에어컨 판매에 반전이 가능할 지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삼성전자 (57,900원 상승100 0.2%)LG전자 (92,900원 상승3400 3.8%) 등 가전업체들은 에어컨 공장 가동률이 평년보다 낮지만 연간 실적에 큰 타격을 주진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한 관계자는 "하루 8시간씩 공장을 돌리고 있다"며 "체계적인 공급망 관리 덕분에 에어컨이 잘 팔리지 않았다고 해도 재고를 걱정하는 수준은 아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