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주 환경단체 "4대강 사업이 비 피해 키웠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1 16: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일 계속되는 수해로 인한 피해가 급증한 가운데 여야 정치권에서는 4대강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이명박 정권 시절에 22조원이 투입된 4대강 공사가 수해를 극복하지 못했다는 게 여당의 공격 포인트다. 반면 야당은 오히려 4대강 사업으로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반박했다. 지난 사진은 10일 전남 구례군 구례읍 문척교에서 바라본 섬진강. 2020.8.10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연일 계속되는 수해로 인한 피해가 급증한 가운데 여야 정치권에서는 4대강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이명박 정권 시절에 22조원이 투입된 4대강 공사가 수해를 극복하지 못했다는 게 여당의 공격 포인트다. 반면 야당은 오히려 4대강 사업으로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반박했다. 지난 사진은 10일 전남 구례군 구례읍 문척교에서 바라본 섬진강. 2020.8.10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영산강 재자연화 시민행동은 11일 "4대강 사업이 홍수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하며 보 해체를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죽산보 바로 위 지류인 문편청 하류의 제방이 붕괴돼 영산강 일대 농경지와 마을 약 500㏊가 물에 잠겼다. 승촌보 바로 위에 있는 황룡강 하류에서도 하천이 범람했다"며 "두 개 보가 이번 큰 비에 하천수위를 상승시켜 오히려 피해를 키운 셈"이라고 지적했다.

섬진강 제방 붕괴를 놓고는 "한꺼번에 내린 많은 비가 댐 방류에 영향을 줘 약해진 제방이 붕괴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 건설이 치수, 이수 대책이 될 수 없음은 이미 확인된 사실인데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등이 '4대강 사업을 하지 않아서 섬진강에서 피해가 발생했다'는 발언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끝으로 "4대강 보가 홍수 피해를 줄여준 것처럼 호도하며 보 해체를 반대하고 모습이 개탄스럽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