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설하윤 "내 애인, 친한 동생이 유혹해 빼앗겼다"

머니투데이
  • 정회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7,545
  • 2020.08.12 06: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설하윤 인스타그램.
/사진=설하윤 인스타그램.
가수 설하윤이 전 남친과 아는 동생을 한꺼번에 정리해야 했던 연애사를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정답누설 퀴즈쇼-오늘 배송’에서는 설하윤이 퀴즈풀이 중 자신의 경험담을 밝히며 고백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첫 문제로 '이건 못 참아, 애인 유혹 절친 VS 절친 유혹 애인'이라는 문제가 출제됐다. 출연진들은 파격적인 설정에 황당해하면서도 분노했다.

문제를 본 김종국은 "어쨌든 애인과 절친 둘 다 나를 안 보겠다는 의미다. 안 보겠다는 전제 하에 애인이냐, 친구냐 상황이다. 둘 다 돌돌 말아서”라며 “애인을 유혹하는 친구가 더 나쁜 것 같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반면 이시원은 “굉장히 쉬운 유혹이 칭찬이다. 절친의 칭찬은 기분 좋게 넘어갈 수 있지만 만약에 남자친구가 절친을 칭찬하면 기분이 확 나쁘다”밝혔다.

이를 듣던 설하윤은 “저는 저런 상황을 당한 적이 있다. 실제로 친한 동생이 내 애인을 유혹해 뺏긴 적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술자리에서 내 애인의 말에 친한 동생이 격하게 리액션을 하더라. 나도 리액션이 큰 편이라 이해했는데, 결국 둘이 사고를 쳤다. 그래서 둘 다 끝냈다”고 설명했다. 설하윤은 “둘 다 돌돌 말아버리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경 "숨진 공무원 北 가려 인위적 노력…빚이 3.3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