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국 부자의 플렉스?"…다이아 3600개 박힌 '18억원'짜리 마스크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2 07: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 모트자=AP/뉴시스]이스라엘 예루살렘 인근 모트자에 있는 보석회사 이벨에 전시돼있는 다이아몬드 마스크의 모델과 부속품들. 150만달러짜리 이 마스크를 미국에 거주하는 중국 사업가가 주문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2020.08.10
[ 모트자=AP/뉴시스]이스라엘 예루살렘 인근 모트자에 있는 보석회사 이벨에 전시돼있는 다이아몬드 마스크의 모델과 부속품들. 150만달러짜리 이 마스크를 미국에 거주하는 중국 사업가가 주문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2020.08.10
중국 비즈니스맨이 주문한 마스크 가격이 무려 18억원으로 알려져 화제다.

지난 9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보석회사 이벨의 소유주이자 디자이너인 아이삭 레비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에 거주하는 중국 비즈니스맨이 초호화 마스크를 주문했다고 밝혔다. 이 비즈니스맨의 정확한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 초호화 마스크에는 다이아몬드가 3600개 장식됐다. 가격은 무려 150만달러(약 18억원)다. 코로나19를 차단하기 위한 N99급 마스크 기능도 갖췄다.

주문자는 '세계에서 제일 비싼 마스크를 연말까지 만들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초호화 마스크에도 단점이 있다. 무게가 너무 무겁다는 것. 마스크 무게가 270g으로 일반 수술용 마스크의 약 100배 무게다.

이에 대해 레비는 "돈으로 모든 것을 다 살 수는 없으나, 주문자는 아주 비싼 마스크를 착용하고 관심을 받으면서 행복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도의 일부 부호들이 황금이나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마스크로 부를 과시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인도 부호들이 착용한 마크스는 최대 40만루피(약 640만원)짜리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