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양키스 스탠튼,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3~4주 결장 전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2 07: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뉴욕 양키스 지안카를로 스탠튼. © AFP=뉴스1
뉴욕 양키스 지안카를로 스탠튼. © AFP=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뉴욕 양키스의 지안카를로 스탠튼(31)이 또 부상으로 이탈한다.

MLB.com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왼쪽 햄스트링 부상 1도 진단을 받은 스탠튼이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회복까지 3~4주의 시간이 걸릴 전망"이라고 밝혔다.

스탠튼은 지난 9일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 중 왼쪽 다리 통증으로 교체됐다. 결국 햄스트링 부상으로 드러났고 스탠튼은 한 달 가까이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스탠튼은 메이저리그 최고의 거포 중 한 명으로 꼽히지만 커리어 내내 부상을 달고 살았다. 특히 2019시즌에는 단 18경기 출전에 그치면서 아쉬움이 컸다.

스탠튼은 2020시즌 타율 0.293 3홈런 7타점으로 좋은 출발을 보였다. 올해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양키스에게 스탠튼의 이탈은 치명적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