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예슬, "일주일에 OO 몇 번 해요?" 성희롱 댓글에 '사이다 대처'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7,337
  • 2020.08.12 09: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배우 한예슬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성희롱성 댓글에 다시 한 번 쿨한 대처를 보였다.

한예슬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개인 유튜브 채널의 댓글창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한 네티즌이 "예슬이 누나는 ㅅ ㅅ 일주일에 몇 번 해요?"라는 댓글이 보인다. 해당 댓글은 도를 넘는 성희롱성 발언이다.

이에 다른 네티즌들은 "세수는 매일하지", "세수 하루에 한 번에서 세 번씩 하실 거예요"라는 댓글을 남기며 논란성 댓글을 풍자했다.

한예슬은 해당 댓글을 그대로 공개하며 그 위에 웃는 이모티콘을 넣어 재치 있게 대처한 모습이다. 숨기거나 당황하지 않고 웃음으로 대처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앞서 한예슬은 지난 달에도 '절벽'이라며 자신의 몸매를 평가한 네티즌의 악성 댓글에 "아쉽네. 보여줄 수도 없고"라는 댓글을 남기면서 쿨하게 받아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언니의 솔직하고 쿨한 대처 멋지다" "저런 댓글은 다 사라져야 한다" "댓글 하나도 범죄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라며 한예슬을 옹호하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한예슬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줍줍'도 없어 결국 분양가 할인…서울 아파트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