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확진자 10명 나왔는데 하루종일 안내 한줄 안낸 롯데리아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2 17: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후 6시 매장 홈페이지에 뒤늦은 공지 예정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서울 시내 7개 롯데리아 매장 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 등에 따르면 12일 기준 롯데리아 점장 10명이 코로나19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역점이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일시휴점한 모습. 2020.8.12/뉴스1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서울 시내 7개 롯데리아 매장 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 등에 따르면 12일 기준 롯데리아 점장 10명이 코로나19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역점이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일시휴점한 모습. 2020.8.12/뉴스1
롯데리아를 운영하는 롯데GRS가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에도 소비자들에게 공지나 제대로 된 안내 메시지 없이 대응해 빈축을 사고 있다. 롯데리아 점주 모임에서 확진자가 10명이 발생하고 7개 지점이 영업중단, 폐쇄됐는데도 제대로 된 안내 메시지 조차 없었던 것. 롯데GRS 측은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내용을 12일 오후 6시 홈페이지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롯데GRS에 따르면 지난 6일 서울 광진구에서 진행된 롯데리아 점주 모임 참석자는 22명(점포 19명, 지점사무소 3명)으로 이 가운데 10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1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명은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은 지난 6일 광진구 '치킨뱅이 능동점'에서 회식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고양시 거주자 1명이 지난 11일 처음 확진됐으며, 모임 참석자인 서울시민 3명이 같은 날 추가로 확진됐다. 이어 12일에도 6명이 추가 확진됐다.

확진자 발생 통보를 받은 이후 종각역점, 면목중앙점, 군자점, 소공2호점, 서울역사점, 숙대입구역점, 건대역점 등 7개 지점을 영업중단 후 방역조치했다. 이 중 종각역점의 경우 질병관리본부 승인 이후 영업을 재개했다.

롯데GRS는 "회의에 참석한 관련자가 근무하는 매장은 11일 오후 7시 이후 휴점에 들어갔고 질병관리본부가 7개 지점 관련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음성 확진자가 나온 매장의 점장은 자가 격리 조치를 시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집단 감염이 일어난 상황에서도 제대로 된 공지나 안내가 없는 롯데GRS의 대처에 대해 뒷말이 나오고 있다. 폐쇄한 점포 내 공지 외에 홈페이지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어느 공간에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을 공지하지 않았다. 롯데GRS 측은 "확진자 발생 등 주요 내용을 이날 6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