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근원 소비자물가 0.6% 껑충…30년래 최대 급등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2 23: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뉴욕 맨해튼이 바라보이는 뉴저지주의 허드슨강변
뉴욕 맨해튼이 바라보이는 뉴저지주의 허드슨강변
올 봄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떨어졌던 미국의 소비자물가가 봉쇄 완화 속에 두달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특히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30년 만에 최대폭 상승했다.

12일(현지시간) 미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0.6% 뛰었다. 전월과 같지만, 당초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0.4%(마켓워치 집계)를 웃도는 상승률이다.

앞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봉쇄 조치로 미국의 CPI는 3∼5월 석달 간 하락세를 보였다. 이 때문에 7월 CPI가 전월 대비 크게 올랐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여전히 1% 상승에 그친다.

미국 중앙은행 격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를 기준으로 연 2% 안팎을 인플레이션(물가상승) 목표로 잡고 있다.

변동성이 심한 휘발유 등 에너지와 식품을 빼고 계산한 근원 CPI도 0.6% 올랐다. 1991년 1월 이후 약 3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율이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여전히 1.6% 오른 데 그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