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매년 8월 14일 '택배 쉬는 날' 된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고용노동부
/사진제공=고용노동부
정부와 택배업계가 앞으로 매년 8월 14일을 '택배 쉬는 날'로 정례화한다. 택배업계 종사자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심야 시간 배송을 없애고 효율적인 작업환경도 구축한다.

고용노동부는 13일 경기도 광주시 CJ대한통운 광주메가허브곤지암에서 한국통합물류협회, 대형 택배 4개사와 함께 택배 종사자의 휴식 보장을 위한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이번 공동선언은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물량 급증에 따라 택배기사를 비롯한 종사자들의 건강 악화 우려에 따른 것이다. 매년 연평균 10% 이상 증가하고 있는 택배 물량은 올 상반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20% 늘었다.

고용부와 택배업계는 앞으로 매년 8월 14일을 '택배 쉬는 날'로 정하고 전체 택배 종사자가 쉬도록 하기로 했다. 공휴일 등과 중복될 경우 대체휴일을 지정하기로 했다. '택배 쉬는 날’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택배 물량이 급증한 택배 종사자에게 휴식을 주자는 전국택배연대노조의 제안으로 올해 처음 실시한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 촉구 유가족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 촉구 유가족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택배종사자의 건강권도 보호한다. 택배사와 영업점은 택배 기사의 충분한 휴식시간을 보장하기 위해 심야 시간까지 물건을 배송하지 않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택배 종사자가 질병·경조사 등의 사유가 있는 경우엔 대체인력 활용으로 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택배사는 또 종사자가 건강상태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하고, 영업점은 택배 기사의 건강상태 점검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택배사는 특히 주기적으로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작업 강도 완화를 위해 신기술을 활용하는 등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기로 했다. 영업점은 택배기사와 서면 계약 체결, 산재보험 가입 지원, 계약 내용 변경시 의견 청취 등을 추진한다.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이번 공동선언은 처음으로 택배업계와 고용부가 택배 종사자의 휴식 보장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았다는 데 있다"면서 "공동선언이 제대로 이행돼 택배 종사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