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모태펀드 하반기 3655억원 출자…벤처붐 살린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자료=중소벤처기업부
모태펀드가 하반기 3655억원을 출자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8000억원 규모 벤처펀드를 조성하는 등 하반기 벤처투자 실적 반등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특허청과 한국벤처투자는 오는 14일 모태펀드 출자공고를 통해 총 3655억원을 출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통해 약 80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한국판 뉴딜을 상징하는 6100억원 규모 '스마트대한민국펀드'가 본격적인 조성에 나선다. 멘토기업이 후배기업의 후원자로서 펀드조성에 참여하고, 정부가 투자 손실 리스크를 먼저 부담한다.

지난달 20일 스마트대한민국펀드 출범식을 통해 네이버 등 멘토기업 10개사가 1300억원 규모 출자를 확정했다. 출범식 이후 멘토기업으로서 출자를 희망하는 규모가 600억원에 달하는 등 스마트대한민국펀드에 멘토기업의 참여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스마트대한민국펀드는 올해 정부가 총 4380억원을 출자하고 민간자금 6000억원을 모집해 1조원 이상 조성하는 게 목표다. 이미 비대면·바이오·그린뉴딜에 투자하기로 한 5800억원 규모 펀드가 조성중이다. 이번에는 6100억원 펀드를 선정하게 된다. 분야별로는 비대면 4400억원, 그린뉴딜 700억원, 바이오 1000억원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벤처투자는 고위험 투자처로 알려져있지만 모태펀드가 투자한 펀드는 평균 연수익률이 6.4%에 이른다"며 "스마트대한민국펀드가 멘토기업 등 시중 유동자금을 벤처투자 업계로 끌어들이는 새로운 성공모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규제자유특구 내 혁신기업 등 비수도권 지방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규제자유특구펀드'도 42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지방에 본점을 두고 있는 운용사와 지역 혁신주체인 창조경제혁신센터 등을 선정한다. 중기부는 지자체 등의 건의를 받아들여 이번 규제자유특구펀드는 지방의 투자역량 확충 차원에서 지방 운용사를 선정하도록 했다.

국토부는 1인 가구 증가 등 인구트렌드 변화에 맞춰 민간 공유주택 시장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공공․민간이 공동으로 출자하는 '공유주택펀드'를 250억원 규모로 신규 조성한다. 투자대상은 공유주택을 공급·운영하거나 공유주택 관련 공유서비스(세탁대행‧공유주차장 등)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사회적기업 등이다.

특허청은 지난달 2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표한 '지식재산 금융투자 활성화 추진전략'에 따라 지식재산(IP) 수익화 프로젝트에 중점 투자하는 IP직접투자펀드를 410억원 규모로, 특허기술을 사업화하는 기업 등에 투자하는 특허기술사업화펀드를 35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상반기 500억원 규모로 조성된 소재부품장비펀드도 460억원 규모로 추가 조성된다.

한편 벤처투자는 역대 최대기록을 지속 갱신하며 성장해왔으나 올해 상반기는 전년동기 대비 약 17.3%(3448억원) 감소한 1조6495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인한 투자설명회 취소, 투자심리 위축 등 때문이다.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는 "4월 발표한 '벤처투자 인센티브 제도'가 하반기에 본격 적용되고, 8월 12일부터는 '벤처투자 촉진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는 등 벤처투자 회복을 기대할 수 있는 호재들이 많이 있다"며 "모태펀드가 상반기 선정한 2조5000원 규모 벤처펀드도 하반기에 결성이 완료돼 본격적인 투자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