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역투자 가장 잘하는 은행은? 첫 평가서 농협·기은 '최우수'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제공=금융위
/자료제공=금융위
처음으로 이뤄진 금융회사의 지역재투자 평가에서 농협은행과 기업은행이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지방은행에선 전북은행이, 저축은행에선 한국투자저축은행이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우수한 평가를 받은 은행은 향후 지방자치단체 시금고 선정에서 유리한 위치에 설 수 있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 13일 이같은 내용의 ‘2020년 지역재투자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정부는 금융회사의 지역경제 성장 지원을 유도하기 위해 지역내 대출 등을 평가하는 ‘지역재투자 평가제도’를 2018년 도입했다. 이번 평가결과는 2019년 대출 등 실적을 토대로 진행된 첫 결과다.

평가결과, 시중은행에선 농협은행과 기업은행이 최우수 등급을 획득했다. 농협은행은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세종, 경북, 경남, 제주 등 8개 지역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기업은행은 부산, 대구, 광주, 경남, 제주 등 5개 지역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그 뒤를 신한은행(3곳), 국민은행(3곳), 하나은행(2곳)이 이었다. 대형 시중은행 중 우리은행은 단 한 곳에서도 최우수 등급을 받지 못했고 SC제일은행은 일부 지역에서 영업점이 없는 한국씨티은행보다 못한 평가를 받았다.

지방은행에선 전북은행이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각 지방은행은 본점 소재지 등에서 대부분 최우수나 우수 등급을 받았다. 전북은행은 대전에서 최우수등급을 받으면서 다른 지방은행을 앞선 것으로 풀이된다.

저축은행에선 한국투자저축은행이 3개 지역에서 최우수 등급을 획득해 종합적으로 최우수 등급을 얻었다. 이밖에 오케이·SBI(2곳), 예가람·JT친애·페퍼·웰컴(1곳) 등이 각 지역에서 최우수 등급을 취득했다.

지역재투자 평가결과는 지자체와 지방교육청 금고 선정때 반영된다. 행정안전부와 교육부는 지역재평가 결과를 3% 반영하라고 관련 예규를 개정했다. 실제로 부산은 하반기 금고선정때 자체평가와 함께 지역재평가 결과를 총 7% 반영하고 제주교육청은 4%를 반영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부산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은 농협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부산은행은 부산시 금고 선정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전망이다. 현재 부산시 주금고(1금고)는 부산은행이, 부금고(2금고)는 국민은행이 맡고 있다.

금융당국은 앞으로 평가지표에 코로나19 위기 극북을 위한 금융회사의 지원활동을 반영하고 지역내 금융인프라 투자 실적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말 은행의 전체 여신 중 비수도권 여신은 36.1%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생산비중 48.2%보다 12.1%포인트(p) 낮은 수치다. 격차는 2018년 13.5%p보다 1.4%p 개선됐다.

금융당국은 "지방 여신 공급이 실물경제 규모에 근접하게 개선되고 있다는 취지이나 2019년 지방이 전국 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 자체가 하락한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밝혔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