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마켓·11번가에서 인기끌면 아마존·이베이에서도 뜬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마존물류 / 사진=뉴시스
아마존물류 / 사진=뉴시스
앞으로 11번가, 지마켓 등 국내 이커머스 플랫폼에서 팔리는 인기상품은 아마존과 이베이 등 해외 온라인 플랫폼에 별도의 계정을 만들지 않고도 연계해 팔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 13일 서울 한강대로 서울스퀘어 11번가 행사장에서 '국내외 플랫폼간 연계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 이후 시대에 대비해 중기부가 추진해 온 비대면·온라인 수출지원 정책의 일환이다. 협약식에는 국내에서는 11번가와 지마켓, 해외에서는 미국의 아마존 글로벌셀링·이베이, 동남아의 쇼피·라자다·큐텐, 일본의 큐텐재팬, 대만의 라인 등이 참석했다.

협약체결 이후에는 국내 온라인몰의 인기제품으로 글로벌 판매가 연계될 수 있는 기업을 초청해 사업설명 및 질문과 답변(Q&A) 등으로 진행되는 간담회가 이어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온라인몰의 인기상품과 수출유망상품 등은 글로벌 온라인몰의 개별적인 입점과 번역, 마케팅을 진행하지 않아도 다수의 글로벌 온라인몰에서 상품 등록과 판매 연계가 가능해진다.

대형 온라인몰의 상표 경쟁력(브랜드 파워)을 활용한 공동 마케팅 효과와 더불어,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의 구매확인서 발급 지원을 통한 수출 기업화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을 위해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는 국내 인기·유망상품 풀 구축과 마케팅 기획을, 국내 몰은 국내 인기·유망상품의 상세 설명에 대한 번역과 제품 취합을, 글로벌 판매자들은 현지 판매 증대를 위한 마케팅 프로모션(K-프로모션)을 지원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비대면·온라인으로 산업구조가 급변하고 있는 지금이야 말로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이커머스 시장을 적극 공략할 때"라며 "향후 온라인·비대면을 통한 수출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수출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기 위해서는 온라인·비대면을 통한 수출지원이 필수"라며 "올해는 10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으로 사업성과에 따라 참여기업과 플랫폼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