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완주 책박물관, 1896년 제작된 태극기 문양 배지 공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11: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북 완주군 책박물관이 1896년 제작된 태극기 문양 배지를 공개했다.(완주군제공)2020.8.13 /뉴스1
전북 완주군 책박물관이 1896년 제작된 태극기 문양 배지를 공개했다.(완주군제공)2020.8.13 /뉴스1
(완주=뉴스1) 김동규 기자 = 전북 완주군 책박물관이 13일 광복 75돌을 맞아 1896년에 태극기 문양을 활용해 만든 배지를 공개했다.

배지는 지름 2㎝ 크기로 뒷면에는 제작 연도 1896년 7월 21일, 제작처 미국 화이트 헤드&호그(Whitehead & Hoag Co)라고 인쇄돼 있다.

공개된 배지의 태극기 문양은 현재의 태극기와 달리 1919년 출범한 상해임시정부가 활용했던 태극기처럼 4괘(卦) 가운데 감(坎)과 이(離)의 배열이 뒤바뀌어 있다.

또 진홍색으로 원을 그린 뒤 중심에는 아청색으로 채색돼 있고 영문으로 조선 국호인 KOREA가 적혀 있는 등 현재의 태극기와는 다른 모양이다.

태극기 전문가인 김원모 단국대 사학과 명예교수는 “1896년 친러 세력이 아관파천을 단행하고 이듬해에 주역인 이범진을 주미공사로 임명했다”며 “핀으로 옷에 꽂게 만든 배지인 점으로 미뤄 당시 주미공사관의 행사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 공개된 태극기 배지는 아쉽게도 전시로는 만나볼 수는 없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