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22만명 광복절 집회 금지 명령에도…7개 단체 강행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74
  • 2020.08.13 12: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인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8·15 서울 대규모 집회 철회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이날 서울시구청장협의회는 광복절에 예정된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에서 집회주최 단체들에게 집회취소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왼쪽부터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2020.8.13/뉴스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인 이동진 도봉구청장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8·15 서울 대규모 집회 철회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이날 서울시구청장협의회는 광복절에 예정된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에서 집회주최 단체들에게 집회취소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왼쪽부터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2020.8.13/뉴스1
15일 광복절에 서울에서 22만명의 집회 시위가 예고되고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광복절 서울시에서 22만명이 집회 시위를 준비하고 있다"며 "수도권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의 지역적 분포가 넓어지고 있어 15일 집회는 방역적으로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규모로 밀집해 구호를 외치는 것은 코로나19 전파에 수월한 환경"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서울시가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상태"라며 "표현의 자유가 중요하지만 수도권 환자가 증가세여서 방역적 위험성을 감안해 방역당국도 단체들에 자제를 요청한다"고 했다.

서울시는 이날 서울시내에서 약 22만명 규모의 집회 개최를 예고한 26개 단체에 대해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의거해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지난 11일과 12일 집회취소 공문을 발송한 데 이은 후속 조치다. 서울시에 따르면 26개 단체 중 7개 단체는 강행의사를 밝힌 반면 10개 단체는 취소하거나 취소를 검토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