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롯데 2인자' 황각규 부회장 전격 사임..오늘 지주 이사회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13: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0년 롯데맨, 그룹 컨트롤타워 전격사임에 '파장'..辛회장 작년 말 확정판결, 올해 코로나 사태로 '조직쇄신' 차원 풀이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롯데그룹 2인자'로 불리며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으로 활약해 온 황각규 롯데지주 (30,250원 상승50 0.2%) 대표이사 부회장이 전격 사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지주는 13일 오후 4시쯤 이사회를 열어 황 부회장의 사임 등 고위급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그룹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오늘 오후 이사회에서 다른 사업 안건과 함께 인사 관련 논의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지난해 말 신 회장의 대법원 확정 판결이 났고, 올 들어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조직 쇄신에 대한 요구가 있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황 부회장은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이 롯데로 인수되던 1979년 입사해 40여년간 '롯데맨'으로 승승장구해왔으며, 신 회장을 오랫동안 지근거리에서 보좌해온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그룹의 인수합병(M&A)와 해외 진출 등을 총괄하면서 능력을 인정받았다.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발생한 이후에는 순환출자고리 해소와 호텔롯데 상장 등 그룹의 핵심 이슈들을 실질적으로 맡아 진행해 왔다.

고 이인원 부회장이 2016년 작고한 뒤에는 그룹의 실질적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온 것으로 평가된다.

이밖에 재계에선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 사장이 롯데인재개발원으로, 롯데인재개발원의 전영민 원장은 롯데엑셀러레이터로 자리를 옮기는 등 롯데지주 고위 임원에 대한 인사도 있을 것이란 얘기가 돌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