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용구 전북도의원 "섬진강댐 하류지역 피해는 인재(人災)"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17: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환경부·한국수자원공사는 변명만 내놔 주민들 분통"

12일 오전 전북 남원시 금지면 수해 피해지역 비닐하우스 위에 폭우로 유실된 물건들이 놓여져 있다. 남원 금지면은 섬진강 유역 제방이 유실되면서 농경지와 도로 등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2020.8.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12일 오전 전북 남원시 금지면 수해 피해지역 비닐하우스 위에 폭우로 유실된 물건들이 놓여져 있다. 남원 금지면은 섬진강 유역 제방이 유실되면서 농경지와 도로 등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2020.8.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강용구 전북도의원(남원2)이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섬진강댐 하류지역의 홍수피해 책임을 ‘기록적인 폭우’로 전가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강용구 전북도의원은 13일 “지난 8일 내린 폭우로 섬진강댐은 오전 8시부터 댐 홍수위를 불과 3m 앞두고 초당 1860톤의 물을 방류했다”면서 “하지만 ‘기록적인 폭우’와 ‘매뉴얼 지침대로 방류했다’는 핑계로 일관해 피해주민들이 울분을 토하고 있다”고 했다.

강 의원은 “장마가 유례없이 길어진 상황에 많은 비가 내렸다고는 하지만 수공이 저수율과 방류량에 조금 더 신경을 썼더라면 피해지역이 최소화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수공이 초당 1860톤의 물을 흘려보내 섬진강댐 하류에 있는 임실과 남원·순창 지역 마을이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남원시 금지면 4개 마을은 완전히 잠겨 상당수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강 의원은 “금지면의 경우 섬진강 제방마저 무너져 주택과 농경지 그리고 4개 마을이 물에 잠기고 소·돼지 등 가축들이 죽어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이어 “피해지역에서는 끝 모를 복구 작업을 펼치고 있지만 수자원공사는 변명만 내놓고 있어 지역민들이 울분을 토하고 있다”며 “이번 피해는 재해가 아닌 인재”라고 주장했다.

그는 “수공은 섬진강댐 홍수조절 실패로 야기된 이번 인재에 대한 직접 원인 제공자로서 공식 책임 표명과 함께 지역주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면서 “특히 피해 주민 지원·배상에 성실하게 임하고 피해 원인 규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섬진강댐이 방류를 하고 있다./뉴스1
섬진강댐이 방류를 하고 있다./뉴스1

강 의원은 수공의 일방적 방류계획 결정에 대해서도 문제를 삼았다.

그는 “수공이 일방적으로 방류 계획을 결정하고 사후 통보해 주민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댐 방류체계 개선 등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역민들의 피해가 복구되기 전까지 그 책임을 철저히 따져 물을 것”이라며 “특히 남원을 비롯해 임실과 순창, 전남 구례 등 피해 지역민들과 함께 강력한 투쟁을 펼쳐나가겠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