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폭염 경보' 부산 올해 가장 무더운 날씨…금정구 33.9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18: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당분간 대부분 지역에 덥고 습한 날씨 지속될 예정

폭염주의보가 내린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2020.8.1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폭염주의보가 내린 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2020.8.1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13일 부산의 낮 최고기온이 31도를 넘으면서 올들어 가장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부산의 낮 최고기온은 대청동 관측소 기준 31.2도로 올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최고체감온도 또한 35도 내외로 매우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지역별로 낮 최고기온은 금정구 33.9도, 기장군 33도, 부산진구 32.6도, 동래구 32.4도, 북구 32.5도로 집계됐다.

부산에는 이날 오후 1시45분을 기해 폭염주의보에서 폭염경보로 폭염특보가 변경되는 등 수일째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다.

폭염경보는 6월~9월에 하루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이고, 열지수가 41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예정일 때 발표된다.

부산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습하고 더운 남풍기류의 유입과 일사가 더해져 당분간 무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밤까지 더위가 식지 않으면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도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과 습도가 모두 높으니 폭염 기상청 예보를 참고해 건강관리와 농업, 축산업, 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