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선관위, 자원봉사자에 금품제공 총선 후보 배우자 등 고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18: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 News1 DB 이재명 기자
© News1 DB 이재명 기자
(안양=뉴스1) 조정훈 기자 = 경기 안양시 만안구선거관리위원회는 자원봉사자에게 선거운동을 대가로 금품을 제공한 혐의(공직선거법위반) 등으로 21대 총선 후보자의 배우자 A씨와 선거사무장 B씨를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에 고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대 총선 당시 자원봉사자인 C씨에게 선거운동 등을 대가로 총 198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자원봉사자에게 줄 돈을 마련하는데 있어 회계책임자를 통하지 않고 정치자금을 지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거사무원 수당명세서를 작성한 혐의도 있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수당·실비를 제외하고 선거운동과 관련해 어떠한 금품 등을 제공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와 관련 된 위법 행위에 대해선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