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러시아 '코로나 백신' 2회분에 단돈 '1만2000원'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3 22: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백신./사진=AFP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백신./사진=AFP
러시아가 자체 개발해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한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2회분에 약 10달러(1만2000원)대에 수출된다.

러시아 대형 제약사 알-파름 대표이사 알렉세이 레픽은 13일 현지 언론 '로시야-24'와의 인터뷰에서 백신 수출 가격에 대해 "(1인 접종 분량인) 2회분에 최소 10달러(약 1만2000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생산량이 대규모로 확대되면 더 저렴해질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앞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 11일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공식 등록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백신은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국부펀드인 '직접투자펀드'(RDIF)의 지원을 받아 개발했다. 2차 임상시험만 마친 상태에서 국가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 백신이 3차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며 효능과 안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