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이스라엘-UAE 수교 중재…재선+이란 견제 2중포석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4 01: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동의 앙숙인 이스라엘과 UAE(아랍에미리트연합)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재로 평화협정에 전격 합의했다. 이슬람 시아파 맹주인 이란의 중동내 영향력 확대를 막기 위해 유대인의 이스라엘과 이슬람 수니파 국가 UAE가 공조를 위한 수교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11월3일 대선을 앞두고 외교적 업적을 하나 올린 셈이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과 이스라엘, UAE 3개국은 공동성명을 통해 "이스라엘과 UAE가 완전한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평화협정은 트럼프 대통령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자 간의 통화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합의의 공식 명칭은 '아브라함 협정'(Abraham Accords)으로,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공동 시조인 아브라함에서 땄다. 이스라엘은 1979년 이집트, 1994년 요르단과 평화조약을 맺었지만 걸프국(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쿠웨이트·바레인·오만·UAE)과의 수교는 1948년 건국 이후 처음이다.

백악관에 따르면 이번 협상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로서 유대인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을 비롯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데이비드 프리드먼 주이스라엘 미국 대사, 에이비 버코위츠 중동특사 등이 관여했다.

성명은 "이 역사적인 외교적 돌파구는 중동 지역의 평화를 앞당길 것"이라며 "평화협정은 3국 정상의 과감한 외교와 비전을 보여주는 증거이자 UAE와 이스라엘이 중동 지역의 큰 잠재력을 열어줄 새로운 길을 계획했음을 보여준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번 협정은 UAE와 이스라엘의 관계 정상화에 거대한 돌파구"라며 "위대한 우리 두 친구의 역사적 평화협정"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협정 체결을 계기로 이스라엘과 중동 이웃 국가들 사이에 더 많은 외교적 돌파구가 마련 될 것"이라며 "내가 말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과 UAE 양국 대표단은 투자·관광·직항 노선·안보·통신 등에 관한 양자 협정 체결을 위해 향후 몇 주 안에 회동할 예정이다. 두 나라는 조만간 대사와 대사관도 교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협정은 '중동의 화약고'로 불리는 요르단강 서안지구(웨스트뱅크)에 대한 합의도 담고 있다. 성명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이스라엘은 이 지역에 대한 주권 선언을 중단한다"고 적혀 있다.

서안지구는 국제법상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이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1967년 제3차 중동전쟁(6일 전쟁)에 승리한 뒤 이 지역을 점령하고 유대인 정착촌을 계속 확대해 왔다.

특히 지난 6월에는 이스라엘이 서안지구 일부 지역에 대한 합병을 시작하겠다고 밝혀 긴장 수위가 크게 높아지기도 했다. 로이터통신은 이 협정을 계기로 서안지구을 둘러싼 갈등 수위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