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복절 확진자 늘면…거리두기 강화한다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4 17: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8.14/뉴스1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8.14/뉴스1
정부가 최근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수 급증과 관련 조만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결정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수도권 집단감염 대응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을 점검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 결과 중대본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여부는 주말 및 내주초까지의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고 결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주말과 내주초에는 광복절과 임시공휴일이 포함돼있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전이라도 서울시와 경기도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집단감염 사례가 많이 발생하는 교회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

또 PC방을 고위험시설 지정하는 방안도 한다. 학생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정부는 "서울시 내 8·15 집회에 대해서는 서울시와 경찰청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대응할 것"이라며 "집회를 강행하려는 단체에서는 집회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