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바이오팜 '자사주 대박' 이후…줄사표·수백억 적자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477
  • 2020.08.14 14: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70여명 줄사표설 돌아…"핵심인력 여전히 건재"

SK바이오팜 '자사주 대박' 이후…줄사표·수백억 적자
자사주 대박을 터뜨린 SK바이오팜 (156,500원 상승1500 1.0%)이 2분기 실적 발표 이후 퇴사자가 늘어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4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팜의 우리사주를 받은 임직원 207명 가운데 두 자릿수 규모가 퇴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대 직원의 3분의1 수준인 70여명이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SK바이오팜은 지난 2일 상장 이후 주가가 최고 26만9500원까지 상승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14일 오후 2시 현재 전일대비 3.76% 하락한 17만9000원에 거래 중이다.

SK바이오팜은 공모가가 4만9000원으로, 현 주가를 기준으로 265.3%의 평가차익이 예상된다. 임직원들은 1인당 평균 1만1820주, 5억7818만원 어치를 우리사주로 받았다. 단순 계산해도 15억3600만원이 넘는 차익을 올릴 수 있다.

SK바이오팜 임직원들이 받은 주식은 우리사주조합 명의로 예탁결제원에 1년간 보호예수돼 있다. 하지만 퇴사를 하면 주식을 자기명의로 가져와 팔 수 있다.

SK바이오팜은 이달 들어 주가가 계속 하락세다. 임직원은 퇴사를 하더라도 자기 명의로 주식을 바꾸는데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자칫 하락세가 길어지면 차익 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

SK바이오팜이 2분기 실적이 부진한 점도 주가 하락에 영향을 줄 수 있다.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은 578억3600만원으로 적자폭이 전년(-384억800만원)대비 크게 늘었다. 매출은 20억65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26% 감소했다

SK바이오팜의 목표주가를 11만원으로 제시한 유진투자증권은 올해 매출액을 460억원, 영업손실 1972억원을 제시했다. 하지만 상반기 실적은 매출액 59억원, 영업손실 1229억원으로, 하반기 실적에 따라 목표주가가 하향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주가가 하락하기 전 임직원 퇴사가 다시 늘어날지 관심이 모인다. 또 퇴사자 가운데 R&D(연구·개발) 주요 인력이 포함됐을 경우 자칫 중추신경계(CNS) 분야의 파이프라인 투자 확대 및 항암 신약의 연구개발에 차질을 빚는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최근 퇴사자가 있는 것은 사실이나 70여명에 달하지는 않는다"며 "회사의 핵심인력과 리더들은 여전히 건재해 회사의 성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