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건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수주… 공사비 1568억원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4 14: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조감도/사진제공=SK건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조감도/사진제공=SK건설
'동부간선도로 창동~상계구간 지하화' 사업을 SK건설컨소시엄이 수주했다. 총 공사비 1568억원 규모다.

SK건설은 서울시가 기술형 입찰로 발주한 '동부간선도로 창동~상계 지하차도'의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창동·상계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 따라 동부간선도로 창동교에서 상계교까지 1.7㎞ 구간을 3차로 지하차도로 건설하는 공사다. 기존 도로에는 중랑천을 따라서 총 연장 0.9㎞, 폭 25∼30m 규모의 공원을 조성할 예정이다.

SK건설은 대우건설, 대림건설, 호용, 서우와 꾸린 컨소시엄을 통해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 컨소시엄 중 40%의 지분을 보유한 SK건설은 설계와 시공을 일괄 수행할 예정이다.
8개월 간 실시설계와 사전공사인 우선시공분 공사를 병행한 후 본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54개월로 예정됐다.

이번 수주는 가중치 기준 방식으로 설계대 가격점수 비중이 65대 35로 이뤄지는 기술형 입찰인만큼 설계 기술력이 중요하게 작용했다는 평가다.

SK건설 관계자는 "공사 구간이 상습 교통체증 구간인만큼 공사 영향을 최소화하고 주변 도심지 환경 문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는 설계 방안을 마련한 것이 좋은 점수를 받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SK건설은 특히 창동~상계 지하차도가 현재 서울시가 추진 중인 K-POP 전문 공연장 '서울 아레나'와 연결되는 중요 구간인 점을 고려해 간선도로 지하화와 공원 조성을 통해 교통 여건을 개선하고 공연장과 공원을 이용하는 인근 주민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조정식 SK건설 인프라사업부문장은 "서울시가 8년 만에 발주한 토목 기술형 입찰에서 설계 기술력을 인정받게 돼 더욱 의미가 깊다"며 "SK건설의 차별적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향후 발주 예정 사업에서 추가 수주를 따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