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위안부' 기림의날 축사에 日촉각…"일단 日비판 없었다"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4 1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4일 충남 천안 국립망향의동산에서 '미래를 위한 기억'을 주제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영상메세지가 상영되고 있다. 2020.08.14./사진=[천안=뉴시스]
14일 충남 천안 국립망향의동산에서 '미래를 위한 기억'을 주제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정부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영상메세지가 상영되고 있다. 2020.08.14./사진=[천안=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 영상 축사를 보낸 것과 관련, 일본 매체는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비판은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14일 문 대통령의 축사를 보도하며 "일본에 대한 비판은 피했다"고 말했다. 일본 대표 통신사인 교도통신도 "메시지 속에 일본에 대한 비판은 없었다"고 전했다.

일본 매체는 "가장 중요한 원칙은 '피해자 중심주의'"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도 주목했다. 아사히신문은 "문 대통령이 피해자 중심주의를 강조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과 더불어 일본 2대 통신사인 지지통신은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피해자 중심주의'로 싸우겠다는 생각을 강조했다"고 긴급 속보를 냈다.

아울러 아사히신문은 "문 대통령이 피해자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하면서 "구체적 언급은 없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