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잠실리뷰] '연장 12회 황재균 결승타' KT, 두산에 5-3 승! 2연패 탈출

스타뉴스
  • 잠실=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4 22: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황재균. /서진=OSEN
황재균. /서진=OSEN
KT 위즈가 우여곡절 끝에 두산 베어스를 잡아내고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KT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 팀 간 6차전에서 연장 12회초에 나온 황재균의 결승타를 앞세워 5-3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KT는 두산과 상대전적 3승3패 동률을 이뤘다. 또 2연패에서 벗어나 시즌 성적 41승37패1무를 기록했다.

결승타의 주인공은 황재균이었다. 스코어 3-3이던 연장 12회초 1사 1루서 좌측 펜스를 맞히는 큼지막한 2루타를 때려냈다. 점수 4-3.

분위기를 가져온 KT는 상대 실책에 힘입어 5-3으로 달아났다. 이어진 1사 2루서 로하스가 중견수 뜬공을 날렸는데, 이 때 2루에 있던 황재균이 3루로 내달렸다. 두산은 황급히 공을 던졌지만, 뒤로 빠졌고, 그 사이 황재균이 득점까지 성공했다. 3루수 허경민의 포구 실책으로 기록됐다.

출발은 두산이 좋았다. 1회말부터 솔로포 두 개를 때려내 2-0으로 달아났다. 1번 박건우가 상대 선발 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초구를 공략해 솔로포를 뽑아냈고, 4번 김재환도 좌측 펜스 뒤로 공을 넘겼다. 박건우의 시즌 8호 홈런, 김재환의 시즌 16호 홈런이었다.

여기에 스코어 2-3이던 9회말에는 동점에 성공했다. 9회말 1사 3루 상황에서 국해성의 타구가 멀리 뻗지 못했지만, 3루 주자 이유찬이 빠른 판단력을 앞세워 동점 득점에 성공했다. 다만 2사 만루 찬스에서 최주환이 포수 플라이로 물러나 마침표는 찍지 못했다.

하지만 KT의 추격도 매서웠다. 0-2로 뒤진 상황에서 3회초 배정대가 추격 적시타, 4회초에는 장성우의 동점 적시타가 터졌다. 6호초에는 김민혁이 역전 적시타를 날렸다. 9회말 동점을 허용하기는 했지만, 연장 12회 다시 한 번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를 따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