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쌍방울, 유증 실권주에 1.1조 뭉칫돈…100% 청약 완료

더벨
  • 박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8.14 16: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8억 모집에 '387대 1' 경쟁, 마스크 신사업 재원 확보 완료

차트

MTIR sponsor

더벨|이 기사는 08월14일(15:25)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쌍방울 (616원 상승2 -0.3%)이 마스크 신사업 재원 확보를 위해 진행했던 주주배정 유상증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신사업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실권주 일반공모 청약 경쟁률이 387대1 까지 치솟았고, 청약금액도 1조원이 넘게 들어왔다. 재원 확보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마스크 사업 또한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쌍방울은 565억원 규모로 진행된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최근 마무리 지었다. 이달 4일 발행가액이 565원으로 정해지자, 7일부터 청약 절차를 진행했다. 주주들의 호응도 뜨거웠다. 배정된 물량의 94.92%(청약률)을 가져가면서 유증 성공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후 12일부터 13일까지 실권주 50만여주에 대한 일반공모가 진행됐다. 쌍방울의 마스크 신사업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이 적극 반영되면서 흥행에도 성공했다. 청약 건수만 3000여 건에 육박했고, 청약금약은 1조1000억원에 달했다. 그 결과, 청약 경쟁률도 387.1대1로 치솟았다.

청약 절차가 순조롭게 끝나면서 쌍방울도 마스크 투자 실탄을 확보하게 됐다. 쌍방울은 기존 속옷 사업으로는 성장 한계가 분명한 만큼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해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우선 유증 유입 자금 중 320억원 가량을 채무 상환에 쓰고, 나머지 자금을 익산 방역마스크 공장 설비 구축과 리모델링, 마스크 원재료 구매비 등에 투입할 계획이다.

실무 절차도 진행 중이다. 쌍방울은 지난달 전북 익산시와 익산국가산업단지 내 쌍방울 공장 유휴공간에 마스크 설비를 갖추는 것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장 부지는 3500평에 달하며, 200평 규모의 매장도 갖출 예정이다. 당장 이달부터 공장 부지로 3D·2D·덴탈 마스크 설비와 검사기 등이 입고될 예정이다.

다른 그룹사들도 신사업에 동참하고 있다. 여러 기업이 동시다발적으로 마스크사업에 뛰어들어 '레드오션'화가 우려되자 그룹 역량을 모아 시장 경쟁력 구축과 차별성 확보에 나서겠다는 의중이다.

먼저 전문 디자인 인력을 보유한 비비안은 마스크 디자인 TF를 꾸리고 후방 지원에 나서고 있다. 산업용 장비 제조 계열사인 미래산업의 경우, 마스크 생산 기계 설계 및 제조 기술을 확보, 내부 물량은 물론 외부 발주 계약도 진행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